노스 시드니, 호주 최고의 ‘스마트시티’로 선정

Google+ LinkedIn Katalk +

호주의 스마트시티 구축은 시드니가 주도하고 있으며 부유하고 인구가 많은 도시 인접 지역일수록 스마트시티에 앞선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스마트시티 다운 언더’ 리포트에 따르면 563개 지역 중 호주인의 4분의 1 이상이 거주하는 180개 지역을 평가한 결과 도시와 시골 간의 지역적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미디어 도메인이 밝혔다.

NSW(뉴사우스웨일스)는 새로운 퀸즐랜드 공과대학교 보고서에서 상위 60개 스마트시티 지역 중 3분의 1을 차지하며 선두를 달렸다. 상위 6개 지점 중 5개는 모두 시드니의 북쪽 해안이었다. 노스 시드니가 우승자로 선정됐고 그 뒤를 윌러비, 모스만, 웨이벌리, 레인 코브, 쿠링가이가 이었다.

도시의 ‘스마트함’ 측정은 중앙소득, 건강상태, 주택가격, 지속가능한 통근 및 건물, 공공 와이파이 및 NBN 적용 가능성 등의 지표를 포함해 경제, 사회, 환경 및 거버넌스를 반영해 이루어졌다. 보고서는 지역을 주도, 개발 등 세 개의 60개 그룹으로 분류했다.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WA)는 코테슬로, 네들랜즈, 수비아코, 준달업, 캠브리지, 클레어몬트 등 14개 지역이 상위 60위 안에 진입하면서 종합 2위를 차지했다.

이어 포트 필립, 보룬다라, 야라, 글렌 에이라, 스톤닝턴 등 지방정부 소재지에 10여 개의 협의회를 두고 있는 빅토리아주가 뒤를 이었다.

퀸즐랜드 공과대학의 도시연구 및 계획담당 수석저자 겸 부교수인 탄 이짓칸라는 스마트시티에 거주하는 호주인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다며 “이러한 장소들은 경제적 기회, 더 나은 교육 시스템, 그리고 생활성과 웰빙을 증가시킨다”라고 말했다.

조사 결과 ‘스마트시티’ 전망을 높인 또 다른 두 가지 요인은 거버넌스와 정책이었다.

이짓칸라 교수는 “공공 및 도시 서비스의 계획, 전달, 모니터링을 포함한 보다 강력한 통제와 운영이 중요하다. 정부는 스마트시티가 형성될 수 있는 메커니즘을 제공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환경적 특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건물을 어떻게 개발하고, 어떤 차량을 사용하며, 얼마나 자주 사용하며, 에너지 서비스를 어떻게 선택하느냐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60위권 안에는 지방 자치 지역이 많지 않았으며 대도시 의회 내에서도 차이가 벌어졌다. 이짓칸라 교수는 “수도권 내에서도 실제로 높은 순위를 차지하지 못하는 의회는 불이익을 받는다”고 말했다. “스마트시티는 더 높은 삶의 질을 제공한다. 그렇지 않다면 혜택을 받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우수한 성적의 스마트시티들이 부유한 지역에서 선정되었다고 말했다. 이유는 부유한 지역은 그 지역에 부를 더하는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좋다고 평가받는 지역은 사회경제적으로 더 발달되어 있는데, 이는 혁신지구, 높은 등급의 대학, 잘 교육받은 인재, 이들을 모집하는 산업과 기업이 이들 지역에 위치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이짓칸라 교수는 강조했다.

그는 또한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이 더 나은 작업 및 생활 결과를 제공하는 경우가 더 많다는 것도 발견했다며 “지역에 인구밀도가 높아짐에 따라 의회는 기반시설에 자금을 댈 수 있고,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고밀도 지역의 기술 재설계는 저밀도 지역 개발에 비해 상대적으로 용이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호주의 북부 지역은 스마트시티의 상위 60위 안에 두 곳이 포함됐으며 퀸즐랜드, ACT, 태즈매니아는 각각 하나씩 포함됐다.

조현호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