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개인용 자동차 사용 10% 감소

Google+ LinkedIn Katalk +

개인 자동차 이용이 감소할 전망이다. 이번 주 UN-해비타트 세계 도시 포럼(UN-Habitat World Urban Forum)에서 발표된 연구 컨설팅 회사 칸타(Kantar)의 조사에 따르면, 세계 최대 도시에서 개인 차량을 이동한 이동은 향후 10년간 10% 감소할 것이라고 한다.

스마트시티 다이브에 따르면 이 회사는 31개 도시에서 2만 명의 도시 거주자를 대상으로 향후 10년 동안 다양한 모빌리티에 대한 선호도가 어떻게 변할 수 있는지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는 2030년 도시에서 발생하는 이동과 관련해 친환경 운송 수단이 전 세계적으로 18% 증가하며, 도보 15% 증가 및 대중교통 이용 증가로 2030년 도시 전체 이동의 거의 절반(50%)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대중교통 환승도 6%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에서는 친환경 교통에서 가장 큰 변화를 가져올 10개 도시로 영국 맨체스터, 모스크바, 상파울루, 파리, 요하네스버그, 중국 광저우, 밀라노, 몬트리올, 암스테르담과 상하이를 꼽았다.

칸타는 “베를린, 암스테르담, 뉴욕과 같은 도시들은 모두 도시의 변화에 ​​대한 준비와 국민의 신뢰 사이에 분명한 차이가 있음을 보여준다. 신뢰를 높이기 위해 도시는 지역 사회의 의견을 우선시하고 안전과 형평성에 관한 주요 관심사를 해결해야 한다. 새로운 이동성 보장 방법과 같은 더 복잡한 문제는 시민들이 이동성 서비스에 대한 신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방 정부가 높은 배출량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함에 따라 개인용 자동차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는 것이다. 칸타는 또한 “지속 가능성과 편의성”을 모두 제공하는 운송 혁신으로서 마스(Mobility-as-a-Service), 모빌리티 허브 및 자율 운송 서비스를 제안했다.

이를테면 미국 미니애폴리스시는 대중교통 허브를 테스트하여 시민이 대중교통, 자전거 및 스쿠터와 같은 차량이 아닌 교통 옵션에  접근 할 수 있도록 테스트하고 있다. 민간 부문에서 웨이모(Waymo)와 유피에스(UPS)는 자율 소포 운송 사업자와 제휴하여 배송 시간을 줄이고 배기가스를 줄였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