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스마트서비스‘리빙랩 프로젝트’가동

Google+ LinkedIn Katalk +

시민이 직접 스마트서비스를 기획·평가하는 시민참여형 스마트시티 사업 ‘행복도시 스마트시티 리빙랩 프로젝트’ 서비스가 20일부터 세종시 도담동 일대에서 본격 시행된다. 우선 도담동에서는 미세먼지 측정 및 알림 서비스 등 4 가지의 서비스가 시작된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변창흠)와 함께 리빙랩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섰다고 밝혔다.

행복도시 최초로 구축된 리빙랩 프로젝트는 기존 공공이 주도하는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에서 탈피해 기획 및 평가과정에 시민 참여를 극대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시는 지난 2018년 10월 리빙랩 프로젝트 착수에 앞서 시민참여단을 구성·가동해 시민 주도로 전 과정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서비스 기획, 민간업체 선정, 현장 구축에 이르기까지 1년여에 걸쳐 전  과정을 시민과 함께 만들어 왔다.

이번에 구축한 리빙랩 프로젝트는 총 4개의 서비스로 구성돼 도담동 삶의 현장에서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우선 ‘야간 미신호 구간 안전 서비스’와 ‘교차로 안전 서비스’는 안전 사각지대에서 차량과 보행자를 감지하고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시‧청각 정보를 제공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서비스다. 또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 서비스’는 무단투기가 일어나는 현장을 CCTV로 감지해 계도방송과 로고젝트를 송출하는 서비스로 무단투기가 빈번히 이뤄지는 상가지역 등에 구축됐다.

이와 함께 ‘실외 미세먼지 측정‧알림 서비스’는 시민 생활영역에 미세먼지 측정망을 촘촘히 구축해 인근의 미세먼지 상태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2개의 고정형 측정기는 기쁨뜰 근린공원과 도담동 주민센터에 설치돼 전광판과 키오스크를 통해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도담동 전역에 고르게 분포된 25개의 간이형 측정기는 빨강-노랑-녹색으로 미세먼지 상태를 현장해서 표출한다.

미세먼지 수치 정보는 미세먼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시는 시민생활과 밀접한 곳에서 리빙랩 서비스를 제공하고 시민 의견을 반영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할 계획이다.

장민주 스마트도시과장은 “이번 리빙랩 프로젝트는 시민이 원하는 맞춤형 스마트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시민 체감도 및 만족도가 높다”며 “앞으로도 시민참여를 통한 좋은 아이디어가 좋은 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