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스마트시티 특구’ 성과냈다

Google+ LinkedIn Katalk +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특구’가 가시적인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사물인터넷(IoT) 같은 첨단 ICT 기술로 교통‧안전‧복지 같은 생활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시티 특구’ 1호인 성동구와 양천구 두 개 자치구를 1년전 선정했다.

성동구는 보행량이 많아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14개 횡단보도에 다양한 신기술 센서가 집약된 ‘스마트 횡단보도’를 구축, 차량정지선 위반건수가 70%가까이 감소하기도 했다. 성동구청과 무학여고 앞 횡단보도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 두 달 간 차량정지선 위반건수를 비교한 결과, 24천 건(‘19.9.1.~15.)에서 7천 건(‘19.10.16~31.)으로 줄었다.

스마트 횡단보도에선 보행신호등에 따라 바닥에 설치된 LED 조명이 녹색‧빨간색으로 신호를 알린다. 빨간불일 때 보행자가 차도 가까이 접근할 경우 위험을 알리는 경고 음성이 나온다.

특히 횡단보도 전체를 비추는 LED 조명 등으로 야간시간대 운전자 시인성을 높이고, 차량이 정지선을 지키지 않거나 속도위반 시엔 지능형 CCTV 분석 기술을 통해 전광판에 차량번호 일부와 사진을 보여주는 방식 등을 통해 정지선 위반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천구의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지킴이’ 서비스는 불법주정차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80면을 측정(‘20.1.14.~30.)한 결과, 주차를 시도한 총 3,628건의 차량 중 28%인 1,016건이 출차 했고, 이는 모두 비장애인 차량이었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지킴이’는 비장애인이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할 경우 음성안내로 계도하는 서비스다. 목동 5단지 아파트, 이마트 목동점, 신월문화체육센터, 양천문화회관 등 사설‧공용 주차장 17개소의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80면에서 시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도 신규 서비스 2개도 시범 도입한다.

스마트 횡단보도(성동구) : 통학로, 교차로 등 사고 위험지역을 데이터 기반으로 분석해 올해 14개 횡단보도를 추가로 선정, 확대 조성한다.

장애인 주차구역 지킴이(양천구) : 현재는 불법주정차 시 계도 안내했다면 올 상반기부터는 불법주정차에 과태료도 부과하는 서비스 시범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또 주차구역을 기존 80면에 더해 80면을 추가로 지정해 총 160면에서 운영한다.

또한 가로등 활용 전기충전 서비스를  양천구에서 실시하는데  공영 주차장, 노상 주차장에 있는 가로등을 활용해 환경오염이 없는 친환경 전기자동차, 스마트 모빌리티(전기 자전거, 전동 킥보드 등)를 충전하는 서비스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스마트시티란 멀리 있는 미래도시가 아니라 지금도 시민들이 일상생활을 하는 삶의 공간”이라며, “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만족도 높은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구현하는데 중점을 두고 추진하겠다. 앞으로도 스마트시티 특구인 성동구, 양천구와 협력해 성공적인 스마트시티 모델을 만들고 우수사례는 널리 확산해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