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최종 대상지 선정

Google+ LinkedIn Katalk +

대전시가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최근 밝혔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지난해부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공모사업으로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전시는 48개 지자체가 응모한 1단계 사업에서 인천, 광주, 수원, 부천, 창원과 함께 선정돼 국비 15억 원을 지원받고 11억 원의 민간투자를 받아 총 26억 원을 투입, 지난해 말까지 지역기업들과 함께 실증사업을 진행했다.

국토부는 이어 지난 12일 1단계 6개 지자체의 실증결과를 평가해 최종 사업지로 대전, 인천, 부천을 선정했다. 지자체별로 100억 원의 국비를 3년에 나눠 지원한다.

대전시는 지난해 1단계 사업으로 주차공유, 전기화재예방, 무인드론안전망, 미세먼지 조밀측정망, 데이터허브구축 등 5개 사업을 대전중앙시장 일원에서 진행했다.

주차공유 서비스는 민간주차장과 공공주차장을 통합해 안내하는 서비스다. 1단계로 10억여 원을 투입해 7개 주차장의 731면을 공유했다. 그 결과 주차장 이용률은 21.9%, 교통혼잡도 개선 20.9%, 평균수익률 25.9%가 각각 상승하는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전기이상징후를 사전에 알려주는 전기화재예방 서비스는 2억 원을 투자해 전통시장 등에 314개의 전기화재 센서를 설치해 시장상인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상인들의 요청으로 중기부 화재경보기 설치사업과 연계, 1200여개의 점포에도 추가로 설치됐다.

사고현장영상을 드론이 자동으로 촬영해 119상황실과 소방현장에 제공하는 무인드론안전망 서비스에는 2억 원이 투입됐다. 이를 통해 가양동과 원동 119안전센터 2곳에 드론스테이션을 설치했으며 2분 내 현장 도착률 97%를 달성했고 영상 송출 성공률도 96%까지 올리는 결과를 가져왔다.

미세먼지 조밀측정망 서비스와 데이터허브 구축사업에는 2억 5000만 원을 투자해 환경부 인증 1등급 센서를 500m 간격으로 설치함으로써 미세먼지를 조밀하게 측정해 국가측정망과 정밀도를 비교했고, 민간·공공·사물인터넷(IoT)센서 등 18종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정책 활용 가능성을 실증했다.

2022년까지 진행되는 2단계 사업에서는 국비 100억 원, 시비 100억 원, 민간투자 50억 원 등 총 25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대전시는 시 전역에 3만개 이상의 공유 주차면을 추가로 확보해 공영주차장과 민영주차장 어느 곳이든 시민이 주차장 앱을 통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또 전통시장이나 노후공장 등 전기화재 위험 지역에 6000여 개의 전기 화재예방 센서를 추가 설치해 전기로 인한 화재를 사전에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전역의 26개 119안전센터에는 드론스테이션이 배치된다. 화재신고 시 인근의 드론이 자동으로 출동해 현장영상을 119상황실과 소방현장에 실시간으로 제공하게 된다.

도시의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가공하는 클라우드 데이터허브에서는 데이터를 분석해 행정기관의 정책수립 등에 활용하고, 도시데이터가 필요한 연구소, 민간기업, 시민 등에 데이터 오픈랩센터를 통해 데이터를 공급하는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대전시는 이를 통해 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창업 등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대전시는 대전 스마트시티를 상징하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도 만들어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비롯한 마케팅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