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그단스크의 레인(Rain) 가든을 아시나요

Google+ LinkedIn Katalk +

폴란드의 그단스크(Gdańsk)는 새로운 물 보유 시설을 자랑한다.

폴란드 도시에는 4개의 레인 가든, 3 개의 작은 빗물 저장 공원과 주거용 건물 사이의 “뒷마당” 저장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다. 소규모 보존 시설의 총 면적은 약 20헥타르이며 거의 1천5백 입방 미터의 물을 모을 수 있다.

Gdańsk Waters의 Ryszard Gajewski 부사장은 물 관리 분야의 기후 변화에 대한 적응 척도로서 이러한 소규모 보유 시설이 도시의 탄력성을 높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물을 포함한 원료 소비를 줄여야 할 때 빗물을 자원으로 취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그는 믿고 있다.

공원들은 들루기 오그로디(Długie Ogrody) Street에 있다. 시설은 습식, 건식 및 혼합의 3 가지 종류다. 모든 구조들은  ‘특별한 작업을 위한’ 시설들; 인근 지역으로부터의 빗물을 저장하는 것 뿐만 정화하는 시설들이 준비되어 있다. 이것은 또한 빗물 하수를 내려보내고 빗물의 흐름을 지연시키도록 한다.

수문 사이클의 후속 단계를 거치지 않고 물이 너무 빨리 증발하거나 밀봉 된 표면으로 흘러 들어가 땅에 스며 들지 않으면, 지하수가 공급되지 않아 물 부족을 초래할 수 있다. 궁극적으로 침투 공정이 중단되고 표면 유출이 가속화되는 반면 보유 및 증발이 줄어 든다.녹색 보존 시설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된다고 Ryszard Gajewski는 설명한다.

이러한 이니셔티브는 기후 변화와 관련해 향후 몇 년간 확산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누구나 관개를 위해 소중한 수돗물을 낭비하는 대신 열대 우림을 짓고 강우량을 활용할 수 있다. 사용할 정원 유형은 건축할 토지에 따라 다르다. 토양이 투수성인 경우 침수 될 수 있는 마른 우림, 즉 물이 토양의 더 깊은 층으로 침투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찰흙과 같은 불 침투성 토양의 경우 가장 좋은 해결책은 우천 정원을 만드는 것이다.

이 레인가든은 스마트 시티 속 정용 가능한 모델로 자리하기를 기원한다. 기후변화 이슈를 해결하는 일은 곧 인간에게 이로운 일이다. 습지의 효용성이 그렇듯 생명을 담는 그릇으로 폴란드의 그단스크을 주목하게 된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