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 활용한 코로나19 역학 조사 착수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역학 조사가 진행된다.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국토부·과기정통부에서 R&D사업으로 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3월 16일 부터 역학조사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대구·시흥시에서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를 활용한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개발 했다.

이 시스템은 질병관리본부에서 확진으로 판명된 환자에 한정해서 이동경로 등을 지도위에서 확인하고 관련 통계정보로 신속하게 코로나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3월초 개발해 시범운영을 거쳐 오는 16일 부터 질병관리본부에서 시범 운영할 예정이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명시된 역학조사의 범위 내에서 활용하고, 감염병 위기대응단계를 고려하여 한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의 기반이 되는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 플랫폼은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R&D(‘18~‘22년)’로 개발한 대규모 도시데이터 분석 도구로, 교통·에너지·환경·안전 등 도시내 각 분야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해 4차산업 시대에 필수적인 융·복합 데이터를 창출하고 스마트시티 서비스 구현에 활용된다.

국토교통부·과기정통부·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시스템을 이번 코로나19 대응에 우선 적용하고, 향후에도 감염병 역학조사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전부처적인 협력이 중요한 시점인 만큼, 국토교통부는 스마트시티 기술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