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모빌리티에도 영향

Google+ LinkedIn Katalk +

코로나19가 모빌리티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유는 분명하다.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고 비즈니스를 살려내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자전거와  킥보드의 이용이 늘고 세계 각 도시는 갖가지 아이디어를 내놓으면서 코로나 확산과 맞서고 있다.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억제를 위해 밤새 자전거 차선을 확장하기로 했다. 보고타는 이번 주말에 이른바 ‘잠금 훈련’을 계획하고 있다.

보고타는 대중 교통의 혼잡을 줄이고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의 확산을 막으며 대기 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76km의 임시 자전거 차선을 개방하고 있다. 또한, 차선을 재구성해 22km의 새로운 차선이 지난 17일 밤 개통하도록 조치되었다..

개인 운송 수단인 자전거는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가장 위생적인 ​​대안중 하나이며, 특히 첫 번째 예방 단계에서 밀접한 접촉과 군중을 피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 자전거 차선 확대의 이유다.

미국 뉴욕에서는 코로나19 발생으로 자전거 이용이 급증하고 있다. 뉴욕시청 교통부는 2019년에 비해 모든 이스트 리버 브리지에서 자전거 이용량이 50% 증가했다고 밝혔다.

시애틀 교통국은 식당 근처의 거리 주차 공간을 임시 적재 구역으로 전환하여 식당에 들어가지 않고 차도 가장자리에서 식사를 할 수 있게 했다. 이는 소기업, 특히 식당이 어려워지는 것을 돕는 노력의 하나라는 것이다.

뉴욕시장은 “우리는 이 긴급 상황에서 비즈니스가 계속 운영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