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를 지탱하는 기술…세가지 인프라

Google+ LinkedIn Katalk +

모든 사람들이 무료 와이파이에서 지속 가능한 에너지에 이르기까지 스마트시티가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갖고 있다. 그러나 스마트시티를 설계하기 전에 스마트시티가 기능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를 우선 검토해야 한다.

현 시점에서 스마트시티는 우리의 미래라는 것이 기본적인 컨센서스다. 효과적인 스마트시티를 만들기 위해 적용해야할 기술은 여러가지지만 이 글에서는 가장 기본이 되는 세가지를 선택해 소개한다. 즉, ▲고속 네트워킹 ▲데이터 에코시스템 ▲보안 등이다.

◆ 고속 네트워킹

스마트시티라는 공동체의 운영은 고속 네트워크에 의존한다. 5G와 사물인터넷(IoT) 등이 결합해 만들어 내는 인프라다. 네트워크에서의 지연이나 데이터 충돌은 스마트시티 환경 전체가 기능하는데 큰 위험으로 다가올 수 있다. 이는 연쇄 반응을 일으켜생산성, 경제 효율성, 삶의 질 저하로 이어진다.

어떤 일을 수행하는데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고 각각의 방법에 따라 다른 답이 나올 수 있다. 어떤 사람들은 꾸준히 광섬유를 추천하고 다른 사람들은 5G를 권할 수도 있다. 물론 대개의 경우 원거리는 광섬유로 통신하고 도시에서는 5G가 주도하는 네트워크 구성을 선택한다. 우리나라의 통신 3사도 모두 융합 네트워크로 5G를 실현했다.

중요한 것은 500명을 위한 스마트 커뮤니티를 만들든, 5000명 또는 그 이상을 위한 스마트 커뮤니티를 만들든 초고속 연결은 처음부터 보장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고속 네트워크가 없으면 스마트시티는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시작하기도 어려울 것이다. 대량의 데이터 처리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스마트시티가 현실화되려면 지자체와 중앙정부, 민간과 시민 등 여러 이해관계자를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무수히 많은 부서, 시스템, 기능들을 한데 통합해야 한다. 여기에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이 원활하게 공존하려면 효과적으로 연결돼야 한다.

◆ 데이터 에코시스템

스마트시티의 상호 연계성은 시스템, 장치, 시민 및 건물 등 도시의 리소스간 상호 운용성을 잘 살려야 함을 의미한다. 스마트시티가 성공하고 원활하게 작동하기 위해서는 균형 잡힌 인프라와 함께 응집력 있는 데이터 생태계가 필요하다.

시민들은 스마트시티 내에서 원활하게 움직이고 사는데 즐거움을 느껴야 한다. 그러려면 다양한 표준 기구가 협력하고 인프라와 생태계를 가장 잘 지원하는 방법을 규정해야 한다. 이 생태계는 기관이 정의하는 사용 사례, 데이터 및 결과에 기초해야 한다.

처음부터 인프라가 완벽하게 구축된 스마트시티는 세상에 단 한 곳도 없다. 먼저 기존의 전통 시스템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판단이 필요하다. 이미 가지고 있는 시스템을 제거하고 모든 가능성에서 돈과 시간을 가지고 새롭게 투자한 것인가 아니면 업데이트할 것인가에 대한 판단이다.

답은 할 수 있는 모든 곳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을 재사용하는 것이 최선이다. 그것은 스마트시티로 이행할 때 신속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하는 결정이지만 장기적으로는 비용도 줄일 수 있다. 이 결정으로 절약된 돈으로 도시 진화를 위한 다른 분야에 투자할 수 있다.

스마트시티 개발에 기존 소프트웨어를 재사용하고 통합하기로 결정한다면, 중요한 것은 기존의 시스템이 스마트시티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만들어야 한다. 이를 위해 미래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철저한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 보안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시스템을 아우르는 보안이다. 이는 스마트시티의 가장 핵심이다. 스마트시티가 2차적으로 다룰 데이터의 양 전체를 이해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데이터와 민감한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보안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처음부터 명확한 사이버 보안 계획이 수립돼 전체적으로 업데이트되어야 한다.

보안은 사이버 보안 그 이상이다. 그것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백업을 여러 개 만드는 보안을 의미한다. 무언가가 작동을 멈추는 것을 알고 대안을 찾게 되면 도시의 기능은 정지되지 않는다.

정지 상태를 방지하려면 백업에 대한 옵션이 필요하다. 무엇인가가 다운되었을 때 자동으로 작동함은 물론, 실패했을 때도 이를 보완할 수 있는 프로세스 및 프로그램 보안이 필요하다. 보안이 없다면 스마트시티는 해킹 등 여러 가지 문제의 발생에 취약해진다.

스마트시티는 따라서 이 세 가지 측면을 모두 필요로 한다. 이를 감안하지 않으면 스마트시티는 구현하기 어렵다. 스마트시티는 이 세 가지 요소들의 집합체로서 기능적이고 성공적인 연결 커뮤니티를 구축해야 한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