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위 ‘스마트시티’라는 인도르(Indore)의 어두운 면 ‘물과의 전쟁’

Google+ LinkedIn Katalk +

인도 도시에서는 가장 상위 특권층이 그들의 집 안의 파이프를 통해 물을 공급받는다. 약간 불우한 사람들은 그들의 집을 따라 공동의 파이프를 가지고 있거나 그들의 거주지 근처에 관정을 깊이 판 우물을 가지고 있다. 그 뒤를 이어 탱크를 통해 현지 관리자로부터 물을 공급받는 하층 사람들이 뒤따른다.

더 와이어가 이보다 더한 바닥도 있음을 르포 형식으로 알렸다. 인도르(Indore: 인도의 옛 왕국으로 현 인도의 중부)의 한 거주자인 산게타를 통해서다. 그녀는 앞서 소개한 계층 중 어느 물 공급 수단에도 접근할 수 없다. 그녀는 소위 ‘스마트도시‘라는 인도르의 원룸 판자 밖에 15개 이상의 물통과 드럼통을 가지고 있다. 물통들을 채울 새로운 방법을 찾기 위해 매일 투쟁을 벌인다고 한다.

그녀의 집은 대나무, 주석, 섬유 시트로 된 임시 구조물이다. 500여 가구와 함께 인도르의 산워 공업지대에 있는 정부 토지의 공터에 위치하고 있다.

이들 가정은 집에 수도를 공급받지 못한다. 도시가 공급하는 물에 대한 접근조차 산발적이고 신뢰할 수 없다. 시는 “자신의 땅이라는 것을 증명할 서류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에게 물을 보낼 권한이 없다. 그래서 이들은 우리 공급 구역 밖에 있다. 하지만 우리가 할 수 있을 때 그들을 돕고자 노력한다”라고 말했다.

6000리터 용량의 수조차가 이 지역으로 보내지는 경우에도, 그것은 인도로에서 특권 있고 강력한 사람들의 몫일뿐이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인도르가 인도 연방정부가 지정한 100대 스마트시티에 속한 도시라는 거다. 스마트시티라면 최소한 물로 걱정할 정도는 아니어야 한다. 겐지스 강에서 목욕을 하는 장면이나 물을 마시는 장면은 시골 지역만의 모습이 아니다. 도시에서도 물, 특히 식수 부족 현상은 심각하다. 교통 사정은 말할 것도 없다. 보도된 인도르의 모습은 물에 국한된 단편적인 것이지만 ‘스마트시티’의 어두운 그림자다.

관련 학술 논문들은 도시에서의 물의 접근은 종종 토지 소유의 상태와 관련이 있다고 지적한다. 정규적인 땅 거주권을 가진 사람들은 공식적인 주거 식민지에서 더 많은 특권층 가구에 더 잘 접근할 수 있다. 반면 슬럼가나 타인 소유의 땅에 자리잡은 불안정한 거주자들은 불리하다.

불평등은 거기서 끝나지 않는다. 심지어 빈민가에 사는 사람들 중에서도 통보된 빈민가에 사는 사람들은 국가가 인정한 곳이기 때문에 추방될 가능성은 없다. 이들은 아직 정부에 의해 인식되지 않고 알려지지 않은 빈민가에 사는 사람들보다 더 잘 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알려지지 않은 빈민가에 살고 있는 도시 빈곤층은 퇴거의 지속적인 위협에 직면해 있다. 산게타와 그녀의 가족의 이전 집은 5년 전 인도 시공사에 의해 철거됐다. 그 가족은 산워 공업지대의 정부 토지에 이주했다. 하지만 위협은 언제나 거기에 있다. 퇴거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이 지역의 500가구는 모두 같은 위협에 직면해 있다.

그래서 산게타와 그녀의 가족은 주로 우물로 물을 공급받는 작은 기업들의 보조에 의존해야 한다. 때로는 무료일 수도, 그리고 때로는 100루피(1600원)에서 200루피(3200웍) 사이의 요금으로 공급받는다. 우물이 마르는 여름에는 물을 제공받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여성이 대부분은 인도 공동체에서 5명의 가족을 부양하기 때문에 가정을 위해 물을 책임지는 사람으로 간주된다. 그녀의 남편은 차를 운전하여 매일 250루피에서 300루피까지의 임금을 받는다.

산제타는 “여름에는 물이 남아있지 않아 드럼 당 10루피씩 내고 우물을 가진 사람들에게서 물을 사야 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그들의 양철통을 들고 그들의 구역에 우물을 가진 사람들을 찾아다닌다. 이 우물들 중 일부는 지하수 수위가 낮아지기 때문에 여름에는 말라버린다.

물에 접근할 수 없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빈민가에 살고 있다. 인도르의 빈민가에 있는 파이프 물 공급은 드물다. 주민들은 약 2킬로미터 떨어진 물탱크에서 물을 끌어오거나, 도시 물탱크에 의존해야 한다. 물 수요가 급증하는 여름철에는 하루 물 공급을 받기 위해 무려 8시간이나 줄을 서야 한다.

공장에서 일용직으로 일하는 여성들은 일단 돌아오면 물을 마련해야 한다. 밤 10시 30분이나 11시경에 나간다. 줄이 좀 짧아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전히 3, 4시간이 걸린다. 물을 채운 후 새벽 3시경에 잠자리에 들고 아침 5시에 다시 일어나야 한다. 그러고 나면 요리, 청소 등의 일상의 잡무가 시작된다. 그래서 잠을 잘 수가 없다.

인도 정부가 야심차게 밀어붙이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와 관련해 보도되는 내용은 ‘환상’에 가까울 정도의 청사진이다. 100개 이상의 도시를 그렇게 스마트하게 만들겠다고 한다. 그런데 가장 기본적인 삶의 유틸리티인 ‘물’만 놓고 볼 때 반드시 밝은 청사진만은 아닐 듯하다.

특히 지방 변두리에서 진행되는 ‘스마트’한 도시 구축의 한켠에는 기본 생존을 다투는 치열한 삶터가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인도에서 진행하는 스마트시티 구축 프로젝트는 많은 점에서 넘어야 할 장벽과 산이 첩첩인 듯하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