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의 싸움에 자율주행 차량 이용

Google+ LinkedIn Katalk +

코로나19와 싸우는 데에 자율주행 차량이 이용되고 있다. 미국 잭슨빌에 있는 메이오 의료원에서다.

메이오 의료원은 지난달 말부터  4대의 자율 주행 차를 투입해서 코로나 19 테스트를 드라이브 스루 테스트 시설에서 병원 구내 처리 실험실로 옮기고 있다. 이 병원에서는 2017년부터 이미 무인차량 한 대가 시험 운행 중이었는데 이번 코로나 사태로 4대의 셔틀을 매일 운영하고 있다.

무인 차량을 사용하면 중요한 장비가 오염될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메이오 의료원의 원장은 “인공 지능을 사용하면 최첨단 자율 주행 차량 기술을 사용하여 직원이 전염성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도록 보호 할 수 있으며 직접 치료 및 환자 관리가 가능하다.”고 말한다.

의료원과 협업하는 파트너들은 다른 교통 및 보행자로부터 격리된 서비스에 대한 경로를 만들고 테스트하고 있다.현 단계에서 무인 셔틀이 완벽하지 않아 운전자가 탄 SUV 차량이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뒤따르고 있다고 아이오티(IOT) 뉴스가 전했다.

김현지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