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곡지구에서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 공모

Google+ LinkedIn Katalk +

서울시는  마곡지구를 대상으로 4차 산업 신기술을 실험·실증하는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는 프로젝트당 7000만원 내외로 총 5개의 신규 프로젝트를 지원한다.

이번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공모사업은 서울시가 제시한 지정과제(건강, 교통, 환경) 중 하나를 선택해 리빙랩 방식으로 기술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수행기관(서울소재 단체, 기관, 중소기업 및 컨소시엄)이면 참가할 수 있다. 시민과 전문가 그리고 기업이 함께 풀어 나가는 방식이다.

마곡지구는 초고속 광대역 정보통신망 및 도시통합운영 플랫폼 등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한 인프라가 갖춰진 신규 개발단지로, 정보통신망의 인프라 및 마곡지구 내 공공시설물(마곡광장 및 서울식물원 등)을 적극 활용해 실험·실증 할 수 있다.

마곡지구에서 테스트 및 실증연구 가능한 기술기반의 프로젝트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적용해 리빙랩 수행 과정과 해결 방안 등을 제안해야 한다.

시는 마곡지구의 스마트 도시 환경을 위해 올해 선정 예정인 5개 프로젝트 수행기관들의 수행과정에 필요한 연구비 및 리빙랩 과정에 대한 멘토링을 지원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마곡 첨단 R&D 융복합 산업단지는 스마트 인프라가 구축되어 4차 산업 기술 실증의 최적의 장소”라며,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을 통해 시민-전문가-기업이 함께 스마트시티 관련 다양한 기술들이 실험·실증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