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오토바이, 스마트폰 앱으로 작동하는 스마트 오토바이 출시

Google+ LinkedIn Katalk +

대림오토바이가 스마트 폰 앱으로 위험상황 확인이 가능한 업그레이드 모델 ‘재피플러스’를 5월 중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론칭하는 재피플러스는 통신관제 시스템을 결합해 전기적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모델이다. 대림오토바이는  1년 동안 국내 대표 통신 업체인 KT와 협업해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대림오토바이의 전기스쿠터 재피는 특히 내구성, 배터리의 효율성, 주행거리 등 다양한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맥도날드 같은 패스트푸드 업체들은 물론이고 배달전문 프랜차이즈 업체들에 대량 납품되기도 해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기존 재피와 비교했을 때 통신 모뎀을 장착한 재피플러스 모델은 GPS로 차량의 위치 확인이 가능하고 사용자에게 앱을 통해 실시간 차량 정보 확인 등 새로운 기능을 더해 상품성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제품이다.

세부적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차량의 누적 주행거리 조회가 가능하고 과속, 급가속, 급출발, 급감속, 급정지 등 주행 시의 위험 상황 확인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본인의 운전 습관 확인을 통해 안전 운행 습관 관리가 가능하며 현재 차량 운행속도와 위치 및 일 주행거리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차량의 배터리 잔량 등이 스마트폰 앱 화면에 나타나며 배터리 30% 이하 시 빨간색으로 표시되어 충전 신호를 예시한다. 또한 단말기 및 차량고장에 대한 장애 이력 조회를 할 수 있고 실시간 고장 유무를 화면으로 조회 가능하다. 또한 차량의 소모품 교체주기 알림 경고가 표시되는등 운전자 중심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