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Hang, 세계 최초 중국에 전자 포트(e-port) 구축

Google+ LinkedIn Katalk +

중국 광저우에 본사를 둔 자율 항공 기술 플랫폼 회사인 이항(EHang)은 광시성의 허저우시에서 세계 최초로 자율 항공 차량(AAV) 서비스를 위한 전자 포트(e-port)를 구축하고 있다고 스마트시티 월드가 보도했다.

이항은 현지 파트너와 협력하여 전자 포트를 구축하여 관광 산업에서 자율항공 서비스 상황화를 가속화 할 계획이다.

허저우시는 항공 관광의 선구자이며, 이 프로젝트는 지역 혁신을 위한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 포트는 올해말까지 완료되고 운영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2 인승 승객용 자율 항공 차량인 ‘이항216’ 20 대가 항공 관광을 위해 배치 될 예정이다.

전자 포트 터미널 빌딩은 2,500 평방 미터를 커버하며 옥상에 위치한 4개의 랜딩 패드를 포함하며, 4 개의 AAV가 동시에 이착륙을 할 수 있다.

이항의 AAV 기술과 허저우의 자연 관광 자원의 결합으로 허저우뿐만 아니라 지역전체에서 항공 관광 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글:김현지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