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홈 보편화 된다..국토부, 10년후 20대 유망기술 선정

Google+ LinkedIn Katalk +

20대 유망기술을  키우는 20-Wonder 프로젝트가 확정되었다.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경제적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기술 확보를 위해 국토교통과학기술위원회 심의를 거쳐 7일 이같이 확정하였다.

20대 유망기술(20-Wonder)은 세계 일등 기술력을 목표로 하며, 인공지능을 국토·교통 전 분야에 접목(AI+)하고, 이동수단의 전동화·자율운행을 촉진(M.E.C.A)하는 기술, 비대면(Untact) 경제에 대비한 기술과 그린 에너지(Green) 기술 등으로 구성된다.

먼저 앞으로 10년뒤  대한민국의 도시·인프라·주택은 인공지능(AI), 스마트센서, 사물인터넷(IoT)과 결합된 초 지능화 시설로 변모한다.

각종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처리하는 스마트시티 기술로 혼잡을 사전에 예측하여 교통신호를 전환하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과 감염병 확산을 예방하는 등 도시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도로, 철도, 공항, 지하매설물 등은 지능형 SOC로 건설·개량되고, 실제 시설물과 똑같은 디지털 트윈(Digital twin)도 구축되어 AI·빅데이터 기반 스마트 유지관리가 가능해진다.

주택은 IT 기술과 결합되어 개인화된 서비스가 가능해지는 지능형 주택(Smart Home)이 보편화될 전망이다.

이동수단의 혁명(M.E.C.A) 은 소위  메카(Mobility이동성, Electrification전동화, Connectivity초연결성, Autonomous자율운행) 혁명의 진전으로, 쾌적하고 빠르고 안전하면서도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한다.

도로와 자동차간 정보·신호를 공유하며 운행하는 완전자율협력주행이 보편화되고, 시속 1,200km 급 아진공 튜브 철도가 등장하며,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MaaS)를 통한 통합결제 및 수단간 환승 등 자유로운 이동이 일상이 된다.

올해 초 라스베이거스 CES 전시에서 화제가 되었던 도심형 에어택시(UAM, Urban Aerial Mobility)도 상용 서비스가 개시될 전망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다가올 비대면 경제의 확산에 따라 건설·물류 등 산업현장의 비대면(언택트) 기술이 확산된다.AI와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ling) 기반의 건설 설계 자동화 기술이 일반화되고, 건설로봇이 위험한 작업현장에 투입된다.

끝으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수소도시 기술과 에너지 생산량이 소비량보다 많은 플러스 에너지 도시·건축 기술, 도시의 폐기물 등 자원 순환을 위한 도시형 복합 플랜트 기술도 개발한다.

이번에 선정한 20-Wonder 프로젝트는 축적된 연구역량과 코로나19 대응 시 입증된 산업 역량을 집중하여 세계 선도형 연구를 목표로 추진되며, 국토부는 즉시 연구개발 사업 기획에 착수하고, 많은 관련 부처와 다부처 협력을 통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선호 국토부 제1차관은 “발표된 20대 유망기술이 국토교통 산업기술력 제고를 위한 성장 엔진을 창출할 것”이라고 기대하며, “코로나 이후 경제회복에도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