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무료 콘서트 열린다

Google+ LinkedIn Katalk +

강원도 인제에서 국내 처음으로 무료로 즐기는 드라이브 인 콘서트가 열린다. 자동차 경주장인 인제스피디움에서 차를 타고 즐기는  콘서트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비위축과 경기침체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 착한 소비문화 장려를 위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강원도와 인제군이 함께 ‘DMZ 평화이음 드라이브 인 콘서트 with 이승철’을 개최한다.

DMZ 평화이음 드라이브 인 콘서트는 오는 23일 오후 7시 인제 스피디움 야외 특설무대에서 라이브 황제 가수 이승철과 감성 발라더 벤을 비롯해 도 출신 창작국악 그룹 자락이 출연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한다.

이번 콘서트는 사전예매를 통한 유료로 진행되지만, 티켓 구매비용 전액을 공연 당일 현장에서 인제사랑상품권으로 교환해 줘 사실상  국내 유명 가수들의 공연을 무료로 즐기는 셈이다.

콘서트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으며, 차량 1대당 최소 2인 이상으로 선착순 500대이다. 특히 생생한 라이브를 현장에서 즐길 수 있도록 별도의 라디오 주파수를 지원할 예정이다.

인제군 관계자는 “도와 함께하는 평화지역 착한소비 캠페인 1탄으로 드라이브 인 콘서트가 열리게 됐다”며“인재지역 내 소상공인과 군민들에게 경제적 도움은 물론 지친 마음을 풀 수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