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시티,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최초로 받아

Google+ LinkedIn Katalk +

구미에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가 폐기물 재활용률 97%를 달성해  글로벌 안전과학회사 UL(Underwriters Laboratories, 이하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ZERO)인증 골드(GOLD) 등급을 받았다. 국내 완제품 생산 사업장으로서는 최초로 취득한 등급이다.

국내에는 부품 소재 생산 사업장이 UL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받은 바 있으나, 완제품을 생산하는 사업장의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은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가 최초다.

지난 1996년 환경경영시스템(ISO14001)과 녹색기업 인증을 받는 등 꾸준히 ‘녹색경영’을 실천해온 삼성전자 스마트시티는 제품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포장 박스·플라스틱류 등 폐기물을 재활용 처리로 전환하는 노력을 이어왔다.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관계자는 “사업장의 전 임직원이 환경을 고려한 경영활동을 펼친 결과 골드 등급 인증을 받는 성과를 얻었다”면서 “앞으로도 폐기물 제로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894년 미국에서 설립된 UL은 제품 안전에 관한 표준 개발, 인증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제 안전 인증 시험기관이다. 사업장 내 폐기물 재활용률이 100%인 경우 플래티넘(Platinum) 등급을, 99%∼95%는 골드(Gold) 등급을, 94%~90%는 실버(Silver) 등급을, 80% 이상이면 인증(Certified) 등급을 부여해 기업체의 폐기물 재활용률에 대한 성과를 평가하고 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