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국에 글로벌 소통 허브 서울시 디지털 시민 시장실

Google+ LinkedIn Katalk +

서울시의 디지털 시장실이 코로나 시국에 주목받으며 글로벌 소통의 허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최근 미국 LA 등 전 세계 주요도시 시장, 콜롬비아 부통령, 글로벌 기업 CEO 등과 함께하는 화상회의와 세미나를 20여 차례 이상 가졌다. 세계 도시들이 요청한 서울시의 K방역과 코로나19 대응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같은 공유가 가능 한 것은  3천2백만 건의 행정 빅데이터와 최첨단 ICT기술을 접목한 세계 최초의 스마트시티 플랫폼인 서울시의 ‘디지털 시민시장실’ 덕택이다.

박원순 시장은 시장실 내에 설치된 ‘디지털 시민시장실’ 화면을 통해 참가자들을 한 눈에 보면서 회의를 주재하거나 회의에 참여했다.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통한 화상회의는 별도의 특별한 장비나 기기 없이도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등만 있으면 쌍방향 화상회의에 참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서울과 지구 반대편인 남미의 참가자에 이르기까지 국경과 시간대를 초월해 공간 제약 없이 소통이 가능했다.

지난 3월27일 박원순 시장은 C40 회원도시이자 3억6천만 명의 도시인구를 대표하는 31개국 45개 도시 시장들과 ‘코로나19 공동대응 화상회의’를 가졌다.

4월17일에는 LA·샌프란시스코·시드니 등 주요도시 시장,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플러그 앤 플레이 테크 센터(Plug and Play Tech Center)’와 화상세미나도 가졌다. 이 자리에는 포르쉐, 보쉬, 딜로이트 등 글로벌 기업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밖에도, 마르따 루시아 라미레스(MARTA-LUCÍA RAMÍREZ) 콜롬비아 부통령(5.7.), 코스타스 바코야니(Kostas Bakoyannis) 아테네 시장(3.31.), 에크렘 이마모글루(Ekrem İmamoğlu) 이스탄불 시장(4.14.), 피루즈 하나치(Pirouz Hanachi) 테헤란 시장(4.14.) 등과도 개별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디지털 시민시장실’은 서울시정의 모든 부분을 데이터화, 디지털화해 시장실에서 현장과 직접 소통이 가능한 혁신적 플랫폼이다. 정보의 직관성, 정책결정의 신속성을 갖춘 스마트시티의 정점으로 평가받는다. 서울시청 시장실에 대형 스크린 형태로 설치돼 2017년 5월 운영을 시작했고, 2년 간의 베타 테스트를 거쳐 지난해 4월부터는 시민들에게도 공개하고 있다.

2017년 도입 당시 약 1,000만 건의 행정 빅데이터에서 시작해 지금은 3,200만 건의 행정 빅데이터와 3억 건에 달하는 원천데이터로 콘텐츠가 대폭 강화됐다. 서울시내 2,800여 대 CCTV의 영상정보도 시장실에서 터치 한 번이면 바로 확인 가능해 응급상황 발생시 직접 현장에 가지 않아도 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통해 표출하는 콘텐츠를 지속해서 확대하고, 화상회의 등 기능을 업무 전방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기능을 업데이트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빅데이터 통합저장소’를 구축해 시가 보유하고 있는 518종 시스템의 행정데이터와 사물인터넷(IoT) 센서에서 수집하는 도시데이터를 저장·분석해 ‘디지털 시민시장실’에서도 볼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