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지자체 소규모 재생을 통해 스마트시티 기반을 구축하자

Google+ LinkedIn Katalk +

국토교통부가 기초지자체를 중심으로 하는 ‘20년 소규모재생사업’을 펼친다. 공모를 통해 대상지 75곳을 선정하였다. 소규모재생사업은 주민이 단기간(1~2년)내 완료 가능한 단위사업(3~4개 내외)을 발굴하여 지자체가 신청하면, 국토부가 평가·심사를 거쳐 국비(1곳당 최대 2억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6월부터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되면 사업지당 평균 1억 3천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 사업은 주민과 지자체가 협력하여 지역 내 소규모 사업을 직접 발굴하고 추진해 보는 경험을 축적함으로써 향후 뉴딜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내는 데 의의가 있다. 국토부는” 실제로 ‘18∼’19년까지 선정된 총 145곳 가운데 32곳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으로 이어지는 등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선정된 사업중 강원 고성군 ‘화목한 희망공작소 블랙우드’가 있다. 산불피해를 역이용하여 불에 탄 목재를 활용한 굿즈 상품제작 공방 조성, 목공체험지도사 양성, 목공기술을 활용한 지역경관개선 등의 사업을 수행한다. 제품 판매를 위해 블랙우드 마을협동조합을  설립한다.

또한  충북 영동군은 ‘고향역 문화플랫폼을 도시재생의 거점으로’ 라는 주제를 제시해서 선정되었다. 오래된 고향역을 문화플랫폼화 하여 문화페스티벌 시행, 지역주민 마실자전거 운영 및 안내지도 제작을 통해 공동체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취지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올해 소규모재생사업에 지역주체들의 적극적 참여로 의미 있는 많은 사업들이 선정되었다“ 고 말했다.

이같은 소규모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 지역의 열악한 환경에서 좋은 아이디어가 있어도 실행할 도구가 마땅치 않은 경우가 많다. 설령 아이디어가 있다 하더라도  속도감 있게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인력이나 동력이 부족하다. 소규모 단위를 통해 활력을 불어 넣으면서 새로운 모델을 창출해 나가는 전략이 필요하다. 소규모 재생사업을 기반으로 스마트시티로 가는 단계적 전략이 유효하다는 판단이다.

재생의 경험을 공유하고 자신감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이를 통해 사람들이 모이고 경제가 돌아가는  환경을 조성해 나간다. 그렇게 하면 쇠락하고 있는 지역에 방어선이라도 칠수 있다는 희망이  가능해 진다. 나아가 이를 바탕으로 지역의 스마트화를 촉진시킬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 가능한 것 부터  하나씩 차근하게 해 나가는 지혜를 구체화 하자. 정부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지역을 독려할 때이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