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자율주행 데이터 공공 개방 예정

Google+ LinkedIn Katalk +

경기도는 경기도 자율주행센터에서 수집되는 자율주행 관련 데이터를 공공에 개방한다. 이는 행정안전부의 2020년 국가중점 데이터 개방 지원 사업에 경기도 자율주행센터의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 자율주행 데이터가 선정된 데 따른 조치다.

오는 6월부터 ‘경기도 자율주행센터 자율주행 데이터 개방 사업’이 추진되어 올 연말부터 2022년까지 3개년에 걸쳐 자율주행 산업 발전에 필요한 데이터가 공공에 개방될 예정으로 자율주행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 자율주행센터는 작년 개소 이후, 건강하고 발전적인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을 위해 힘써오고 있다”며 “센터는 앞으로도 경기도의 선진화된 자율주행기술 및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자율주행 기술 발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함께 자율주행 분야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작년 5월 경기도 자율주행센터를 출범했다.

운전자 없이 주행이 가능한 자율주행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제로셔틀’ 개발과 스타트업의 실증 테스트 및 빅데이터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등 자율주행 분야의 세계적인 실증단지 구축 및 운영을 위해 꾸준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