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코로나19, 스마트시티 찬반 논의 계기가 되다

Google+ LinkedIn Katalk +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20~2025년 도시 인구는 꾸준히 증가해 인구밀도가 매년 1.63%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시로의 대규모 이주가 꾸준히 이어지자 많은 사람들은 도시 인프라에 대한 압박을 완화하기 위해 스마트시티의 지속적인 전환과 발전을 기대하고 있었다.

스마트시티는 주민들의 전반적인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능적이고 상호 연결된 기술과 지원 시스템에 의존한다. 기술적 결실을 맺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시정부나 단체들은 스마트 주차 등 교통 시스템으로 시간을 절약하고, 더 좋은 공기 질을 유지하며, 더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 방법을 찾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생활을 향상시키는데 주력했다.

스마트하고 연계된 도시가 지속가능성의 열쇠가 될 수 있다는 것은 이미 현실이다. 호주에서 애들레이드 시는 공원 등 공공 공간 확보를 위해 최소 100개의 IoT 지원 센서에 대한 자금지원을 받았다. 홍콩은 모든 주민들에게 고유 전자 식별자와 온라인 거래를 할 수 있는 전자 신분증을 제공해 시 전역에 전자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는 향후 7년간 5억 달러를 투자해 스마트시티를 구축한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정부가 디지털로의 전환을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가를 보여준다. PwC는 스마트시티 솔루션 및 통합 서비스 개발 시장이 2조 5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할 정도다. 거꾸로 이러한 성장세는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에게 특히 유용한 기회다.

모든 긍정적인 진전에도 불구하고 구글 사이드워크 랩은 캐나다 토론토에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버렸다. 이 사례는 사생활 문제에 대한 우려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불확실성의 시기에 복지와 같은 다른 분야에 대한 기술 투자를 재고하게 만든다.

스마트시티투데이에서 구글의 사이드워크랩 스마트시티 포기 관련, 기존 보도 내용을 종합해 보면 구글의 사이드워크 랩은 당초 도시의 황폐한 부분을 고급 커뮤니티로 바꾸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지방 정부 기관인 워터프런트 토론토와 제휴해 사무실, 주거지, 학교를 건설하고, 교통 상황을 감시하고 보행자들에게 위험을 경고할 수 있는 센서를 거리에 건설했다. 비유하자면 차가웠던 토론토 거리를 따뜻하게 하기 위해서였다. 불행하게도 프라이버시 논쟁이 발목을 잡았다. 특히 빅데이터를 다루는 구글이 이 프로젝트를 담당한 것도 논란거리였다.

프라이버시 논쟁은 공공과 민간이 결합해 점점 더 ‘스마트한’ 카메라와 센서가 설치된 여러 나라 케이스의 반영이다. 지난 몇 년 동안 안면인식 기술, AI가 주도하는 행동인식 기술, ‘빅 브라더’처럼 감시 문화를 가속화할 것으로 보이는 다른 개발품들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댄 닥터로프 사이드워크 랩 CEO는 프로젝트를 포기하면서 구글이 주민들의 개인 정보를 수익화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코로나19가 가져온 경제 불안은 워터프런트 스마트 프로젝트가 투자자들에게 더 이상 실행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닥터로프는 “전 세계와 토론토 부동산 시장에 전례 없는 경제적 불확실성이 자리 잡으면서 계획의 핵심 부분을 희생하지 않고서는 이 프로젝트를 재정적으로 실현하기가 너무 어려워졌다”고 덧붙였다.

프로젝트의 침몰과 함께 블랙베리의 짐 바실리 전 CEO 등 여러 사람들이 “캐나다의 민주주의, 시민권, 디지털 권리를 지키기 위해 싸웠던 시민들의 승리”라며 환영했다.

토론토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좌절의 사례에서 보듯 코로나19로 촉발된 경기 침체는 많은 자치단체들의 스마트시티 건설 투자 계획을 단기적으로는 위축시킬 것으로 보인다. 연기하거나 포기하는 다른 이유가 있어도 경기 침체를 탓하면 그 자체가 면죄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소의 시간적인 지연은 있지만 이는 스마트시티 지지자들과 스마트시티 구축에 따른 어두운 측면을 보는 신중론 또는 반대론자 모두에게 찬반을 토론할 수 있는 충분한 기회가 될 것이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