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프라자 전기화물차 공공기관서 인기

Google+ LinkedIn Katalk +

전기차 전문기업 파워프라자의 친환경 전기화물차 0.5톤 라보ev 피스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서울시 관악구청은 미세먼지 저감정책 동참의 일환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구청 관리용 차량으로 1대 도입을 결정했다.

관악구청 담당자는 “경형(0.5t) 전기화물차이지만 생각보다 많은 짐을 적재할 수 있으며, 화물차 적재함을 이용한 장비 운반의 편리함 등과 함께 특히 소음·매연이 없는 친환경 전기화물차(경형)란 장점이 있어 추가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파워프라자의 0.5톤 전기화물차 ‘라보ev피스(PEACE)’의 보급은 최근 미세먼지 저감방안과 친환경 이슈에 맞춰 환경부에서 진행 중인 ‘공공부문 친환경차 의무구매 제도’로 전국 각 지자체의 관공서 및 공공.행정기관의 많은 문의와 관심을 끌고 있다.

현재 전국에서 경형(0.5t) 전기화물차를 제조·조달 공급 중인 업체는 파워프라자가 유일하다.

국내 유일 경상용 전기화물차 ‘라보ev피스’는 1회 충전 실제 주행거리 100km(*도심 인증 거리 78km), 충전 시간은 약 4시간이 소요되며 독일 린데(Linede)사의 고효율 모터를 사용하였다. 또한 고효율 리튬이온 배터리 사용으로 차량의 성능을 올렸으며, 휴양림/수목원 시설 관리, 물류배송 등 특수성이 있는 사업자의 운행을 고려해 수동변속 기능(세미 오토기능)을 채택, 기어비를 통한 효율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아울러 파워프라자는 관공서 및 공공/행정기관에서 많이 사용하는 1톤 화물차 수요를 만족하기 위해 1톤 전기화물차 ‘봉고3ev피스 더블캡’ 모델도 준비 중이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