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에서 10월부터 자율주행 무인 우편물 접수, 가능할까?

Google+ LinkedIn Katalk +

우정사업본부가 우편물을 수거하는 자율주행 집배차를 운행하고 배달로봇으로 우편물을 전달한다고 한다. 5G와 AI기술 등을 활용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과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을 도입해 빠르면 10월부터 실제 물류환경에서 시범 운용에 들어간다는 것이다.

이 발표를 접하면서 과연 올해 시범운영이 가능할 것인가라는 의문이 든다. 무인 우편물 수거나 배달로봇 운행은 기본적으로 완전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가 뒷받침되어야 하는데 전 세계적으로 아직 레벨5에 해당하는 완전 자율주행은 물론 레벨4 단계조차 미완성이기 때문이다.

발표 내용부터 먼저 살펴보면, 우정사업본부는 우편서비스의 국민편의성 향상과 집배원 안전사고 감소를 위해 과학기술과 ICT를 활용한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언택트(비대면) 서비스를 활성화하는 등 뉴노멀을 준비하고 미래 물류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은 자율주행, 무인 우편접수·배달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 특구에서 운행한다. 우체국 앱을 통해 등기·택배우편물을 접수·결제하면 이동우체국 차량이 자율주행으로 지정한 시간에 지정한 장소로 이동해 무인 접수한다. 등기·택배우편물을 받을 때도 우체국 앱을 통해 지정한 시간과 지정한 장소에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의 택배적재함 비밀번호만 누르면 된다고 한다.

우편물 배달로봇은 주로 대학 캠퍼스나 대규모 아파트에서 라스트마일 배송서비스로 활용된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처럼 우체국 앱을 통해 우편물 수령을 요청하면 배달로봇이 지정한 장소로 이동한다. 사전에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비밀번호를 누르면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

집배원 추종로봇은 집배원이 배달할 고중량 택배우편물을 싣고 동행하며 배달보조 역할을 한다. 자율이동으로 택배보관소를 왕복하면서 집배원에게 택배를 전달하면 집배원이 배달한다.

우정사업본부는 빠르면 올해 10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실시한다고 했다. 국내 중소·벤처 개발업체들이 우체국, 우편물류센터 등 실제 물류환경에서 시범운용에 들어갈 예정이며 2021년 말까지 총 21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라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기술개발이 신속히 이뤄지고 조기에 현장에서 실증할 수 있도록 5G기반의 시험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며, 자율주행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이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객관적인 현실을 놓고 볼 때 실현가능성 면에서는 확률이 높지 않다는 평가다.

자율주행 차량의 운행부터가 시기상조다. 상용화되려면 앞으로도 수년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야기 대로라만 자율주행 차량에 배달 운전자가 탑승한다는 것인데 이것은 사실상 자율주행 차량이 아니다. 결국 운전자는 ‘불완전한’ 자율운전 차량의 운전을 사실상 담당하게 된다. 결국 운전자가 접수와 배달 역할까지 겸하게 된다.

로봇은 또 어떤가. 아직 우리나라에서든 로봇 선진국에서든 울퉁불퉁한 노면을 정상적으로 걷는 로봇의 상용화는 되지 않았다. 전시장에서 잘 작동되는 로봇이라도 거리로 나오면 느려진다. 배달 근로자의 신속함을 따라갈 지 의문이다. 결국 로봇은 차량에 타고 앉아 움직이지 않고 차량의 무게만 늘리는 전시용으로 전락할 수 있다.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지 않도록 개발과 상용화에 성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