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대로 달리는 경형 전기차 EV Z… “한 번 충전에 250㎞ 간다”

Google+ LinkedIn Katalk +

초소형 전기차는 에너지효율 극대화란 장점에도 불구하고 주행가능 구역 제한으로 대중화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친환경 전기차 전문기업 쎄미시스코가 1일 공개한  2인승 경형(승용) 전기차인  ‘EV Z(이브이 제타)’의 최대 장점은 자동차전용도로 주행이 제한되는 초소형자동차와 달리 고속도로를 포함한 모든 도로를 제한 없이 운행할 수 있다는 점이다.

EV Z는 차체 크기가 길이 2.82m, 너비 1.52m, 높이 1.56m로 좁은 골목 주차나 기존 주차 면적 1개당 2대를 주차할 수 있다. 주행 성능은 기존 초소형 전기차와 차이를 보인다. 26kWh 용량의 배터리는 1회 충전으로 최대 250㎞까지 주행할 수 있고, 최고 시속은 107㎞까지 낼 수 있다. 차량의 공식적인 제원은 현재 진행 중인 국토교통부, 환경부의 인증 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EV Z에는 기존 자동차 열쇠나 스마트키(무선 키)가 아닌 디지털 키 솔루션을 적용했다. 이 기술을 통해 운전자는 실물 키가 없어도 스마트폰으로 차 문을 여닫고 시동을 걸어 주행할 수 있다.

특히 차 주인이 제삼자에게 스마트폰 앱만으로도 손쉽게 차를 이용할 수 있는 권한(디지털 키)를 언제 어디서든 넘겨줄 수 있어 일상에서 다양하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디지털 키 기술은 다중이 이용하는 렌터카나 법인용 차량부터 카 셰어링(차량공유) 등의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서도 매우 편리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실물 키를 넘겨줄 필요 없이 언제 어디서든 차량 사용 권한을 넘겨줄 수 있어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언택트(비대면, 비접촉) 기술로 활약이 기대되는 부분이다. 

충전 방식도 초소형차에서는 불가능한 급속충전기능이 내장돼 있으며 완속은 물론 일반 전기차에는 없는 220V 가정용 콘센트 충전까지 가능해 전기차 충전소, 가정, 민영·관영 주차장 등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능한 모든 충전 방식을 지원한다.

쎄미시스코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EV Z는 차종 분류상 경형전기승용차이기 때문에 일반 전기차와 동일한 방식의 보조금 산정기준 혜택을 받는다. 환경부 보조금과 지방자치단체별 추가 지원금을 받으면 실제 고객이 부담하는 비용은 1500~1700만원 사이가 될 전망이므로 초소형차(실구매가 기준)와는 불과 100~200만원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가격적 메리트는 상당하다.

쎄미시스코 이순종 대표는 “EV Z는 도심 내 만성 혼잡으로 인해 발생하는 대기오염을 개선하는 역할은 물론 오랜 기간 경형 전기차 라인업의 부재를 깨고 실용성과 경제성, 디자인과 안정성까지 갖춘 새로운 전기차 소비 트렌드로 자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독보적으로 늘어난 주행거리와 더불어 프리미엄급 안전장치와 편의 사항을 갖춘 만큼, 초소형전기차나 일반 경차보다 더 매력적으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