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과학기술 및 ICT 역량 총결집해 지역 경제 활력 제고 노력

Google+ LinkedIn Katalk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어려움과 연구개발 위축 등에 대응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응 과학기술 기반 지역 경제 활력 제고 방안’을 마련하여 발표했다.

이번 제고 방안은 과학기술과 ICT 역량을 결집하는 것으로 과기정통부 소관 지역 R&D 및 인프라 사업, 6,700여개의 기업이 입주해 있는 연구개발특구, 61개 지역 출연(연)과 카이스트 등의 4대 과기원, 지역 소프트웨어 자원 등을 총 동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하여 우선 즉시실행과제로, 연구개발특구육성사업 등 7개 사업의 민간부담금을 완화하여 총 229억원의재정지원 효과가 발생하였고, 지역에 기 구축된 연구시설 등의 산업지원 이용료 및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임대료 감면 등을 추진하여 기업의 부담을 완화하였다.

또한,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 소재 창업·초기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약 190억원 규모의 신규펀드를 조성하여 기업투자 기회를 확대하며, 국내․외 유통망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여 기업들의 판로개척도 지원한다.

포스트(Post)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한다. ‘지역현안해결형 기술사업화’를 신규로 추진하고 ‘지역혁신사업’을 추진 지역 주도 R&D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지역기업의 생산 효율화를 위한 공정개선을 지원하고, 지역산업을 고도화할 수 있도록 산학협력 지원 강화와 4대 과학기술원의 ‘과기원 공동 중소기업 지원 강화방안’ 등도 마련하여 지역산업 활력 제고에 기여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지원센터, 연구시설 및 교육시설, 과학문화시설 등의 지역 과학기술 기반도 확충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 과학기술과 ICT로 지역의 위기를 극복하고, 이러한 위기를 새로운 성장과 발전의 기회로 만들기 위해 과학기술 혁신자원을 총 동원하여 지역 경제 활력을 제고하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