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아비브 사례로 본 스마트·디지털·가상·커넥티드 시티

Google+ LinkedIn Katalk +

단순한 유행은 아닐 것이다.

도시들은 스마트하게 디지털 방식과 가상 경험을 통해 서로 연결돼 사람들과 장소 간의 잠재적인 상호 작용을 만들고 있다. 좀 더 과장해서 표현하면 엄첨난 화력을 겸비한 인프라로 변모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텔아비브도 이런 도시들 가운데 하나다. 텔아비브는  2014년 세계 스마트시티 시상식에서 영예의 1위를 차지하며 국제무대에서 그 위상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거주민 만족도 역시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지금의 위상을 누리기까지 많은 노력이 있었다. 비영리 미디어 매체 더 컨버세이션에 게재된 글 ‘How does a city get to be ‘smart’? This is how Tel Aviv did it’는 그 배경을 이렇게 정리했다. 2011년 시 당국은 주민들과 함께 포커스 그룹을 구성하고 불만 사항을 들었다. 당국은 시민과의 관계를 변화시켜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지적이고 활동적인 지방 자치 단체를 조성하기 위해서 문화적 변화가 필요했다.

텔아비브 최고 지식 책임자인 조하르 샤론(Zohar Sharon)은 텔아비브가 왜 스마트 한 도시로 변모했는지에 대한 물음에서 “텔아비브는 디트로이트와 마찬가지로 공공 및 사적인 노력, 신생 기업 및 대학 센터를 결합한 도시 프로젝트용 테스트 베드인 동시에 도시 실험실이다. 이스라엘을 대표하는 비즈니스 센터로서 주요 우선순위는 첨단 기술 기업 및 신생 기업 지원이다. 지정학적으로 논쟁의 여지가 많은 지역에 위치한 텔아비브는 시민들이 이끄는 투명성과 신뢰 그리고 도시 행정의 새로운 물결을 가져 왔다”고 답했다.

주요 스마트 시티 구상은 디지텔 레지던트 클럽이다. 디지텔(DigiTel) 아이디 카드 소지자는 이메일, 문자 메시지 및 개인 주민 계정을 통해 개별적으로 맞춤화된 위치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화 된 웹 및 모바일 플랫폼에 액세스 할 수 있다. 이는 텔아비브 자치 정부의 최고 지식 책임자인 조하르 샤론의 발명품이다. 최근 인터뷰에서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포커스 그룹에서 얻은 결과와 지방 자치 단체의 고유한 지식 관리 프로세스의 결과를 통해 지식 부서라고 불리는 200명의 다른 부서 지자체 직원으로 부터 데이터를 제공받는데, 그게 디지텔 플랫폼이다.”

디지텔은 날마다 새로운 소식을 주민들에게 알려주고 있다. 이를테면 도로 폐쇄, 학교 등록, 지역 행사, 피드백이 필요한 개발 또는 유산 보존 제안, 지역 사회 녹화 계획, 재활용 및 공개 설문 조사 초대 등이다. 이 카드는 해변 장비, 극장 및 영화 티켓, 자동차 공유 대여 및 기타 다양한 서비스는 물론 할인된 임대료 정보까지 제공한다.

디지텔은 단방향 통신이 아니다. 사용자는 해당 지역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시당국에 알리고 주의를 필요로 하는 부서진 도시 간판이나 놀이터 시설에 대한 정보를 피드백 할 수 있다.

2013년에 파일럿으로 시작한 이후 디지텔 레지던트 클럽은 전 도시로 퍼졌다. 해당 인구의 60% 이상이 사용하며 등록 사용자가 약 20만명이나 된다. 다른 도시들은 여기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스마트시티가 되기 위해서는 시민들이 원하는 것과 필요로 하는 것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사소한 것에서 시작하는 것이 필요하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