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는 누구에게 가장 좋을까

Google+ LinkedIn Katalk +

복잡한 도심 문제 해결은 물론 미래 도시 비전까지 제시…‘일석이조’효과

세계가 점차 도시화되면서 ‘지방 소멸론’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지방은 급속한 인구 고령화 및인구 감소를체감하며 쇠락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사람들이 도시로 몰리는 것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이에 UN도 2050년이면 도시에 사는 인구가 약 60%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람들이 도시로 가는 이유는 다양하다.일자리 혹은교육, 문화 향유를 위해서다. 도시는 이러한 인프라를 풍부히 갖췄다. 평자들은 산업혁명기에 발생했던 도시화 현상에 빗대며 이와 흡사하다 말한다. 컨설팅 전문회사 맥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2025년에는 전 세계 주요 600여 개 도시가 세계 인구 총 생산의 60%를 산출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가까운 중국의 경우를 예로 들어보자. 경제가 급성장하며 매년 약 수백만 명의 농촌인구가 급류처럼 도시로 몰려들고 있다. 도시화 비율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성급 대도시는 아파트 건설이 붐을 이루고 교통난으로 어려움을 겪는다. 도시가 삶의 주축 공간이 된다는 증거다.

이런 급속한 도시화는 스마트시티의 발달을 재촉한다. 도시의 볼륨이 급격히 커질수록 기존 방식으로는 도저히 해결하기 어려운 난제들도 많이 생겨나게 마련인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최선의 해법은 바로 ‘디지털화’다.

예를 들어, 교통 체증이나 쓰레기 처리 등 생활과 밀접한 제반 분야 문제들을 디지털 기반 시스템으로 바꾸면 물 흐르듯 쉽게 해결된다. 기술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기술을 어떻게 삶의 질을 개선하는 도구로 활용할 것인가가 중요한 것이다. 기술을 적절히 응용해 삶의 질을 개선한다는 것이 바로 스마트화의 핵심이다.

환경이나 재정, 사회 등의 분야에서 도시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혼잡하고 불편한 도시 생활을 ‘디지털화’라는 서비스를 통해 개선하는 일이 현안으로 급부상했다. 교통을 예로 들면, 시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을 파악하고 가장 혼잡한 시간대와 움직임 등의 흐름을 정보로 수집해 적합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이를 위해서는 효율성 좋은 공동 플랫폼과 기술, 데이터 공유, IT투자가 필요하다. 조사기관인 IDC는 스마트 기술 지출은 2016년 800억 달러에서 2011년 1350억 달러로 증가된 것으로 추산했다.

스마트 도시가 중요한 것은 그 곳에 사는 사람들에게만 서비스가 한정되는게 아니라는 점이다. 도시 방문자나 관광객들에게도 적용된다. 낯선 도시에 도착해서 어리둥절할 때 누구든지 편리하게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도시는 훨씬 매력적이다. 그런 도시는 당연히 오래 머물고 싶고 좋은 기억으로 남으며 관광객이 늘고 사람들도 모인다. 특별히 오지를 경험하고자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여행뿐만 아니라 출장을 목적으로 도시를 방문하는 사람에게도 삶의 질은 중요하고 이에 부응해 주는 것이 바로 스마트시티다.

대부분이 스마트 폰이라는 무기를 손안에 들고 있다. 스마트시티가 작동하는 출발점이다. 스마트시티로 달려가지 않으면 도시 경쟁력이 퇴보할 수밖에 없고 시민들의 만족도 역시 저하된다. 그렇게 도시의 활력은 저하되고 쇠퇴에 직면한다. 경제적 경쟁력, 편의성 저하, 효율과 생산성 저하라는 삼중고를 피할 수 없다.

스마트시티는 이제 상수이다. 환경이 달라지면 새로운 방식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듯 점점 똑똑해지는 현대 사회에서 스마트시티는 시민들의 삶을 그야말로 스마트하게 포용해 주는 쾌적한 집이다.

스마트시티가 그래서 중요하다.

신창섭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