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기업 정부지원 확대..올 10월 자율주행 심야버스 첫 운행

Google+ LinkedIn Katalk +

자율주행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크게 확대된다. 이를 위해 정부 주도의 혁신성장지원센터가 건립된다.

국토교통부는 새로 건립되는 혁신성장지원센터가 자율주행 분야 중소기업들이 기술력을 키워나가는 산실이 될 것이라고 밝히고 올해 170억 원 규모로 운용을 시작하는 국토교통 혁신펀드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나아가 완전자율주행차 기술을 레벨4로 끌어올려 상용화 전단계까지 발전시킨다는 목표 아래 범 부처의 연구개발 계획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전했다. 이 계획은 내년부터 2027년까지 7년 동안 이어지며 이에 소요되는 예산은 1조 1,000억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책을 통해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의 규모를 키우고 연구개발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자율주행 기술은 레벨 0부터 레벨 5까지 6단계로 나뉘는데 레벨 0은 사람이 모든 것을 제어하는 수준이며 레벨 1은 사람이 운전 대부분을 제어하고 모니터링하는 수준이다. 레벨 2는 운전자가 직접 운전을 하지만 부분적으로 자율주행이 이루어지는 단계다. 현재 상용화되어 있는 ‘크루즈 콘트롤’이 이 정도 수준이다.

레벨 3은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시에만 운전자가 직접 운전하는 단계다. 이 단계에서도 운전자는 자율주행차에 탑승한다. 그리고 비상 상황 발생 시 운전을 지원한다. 레벨 4는 완전 자율주행 단계이며 가장 높은 단계인 레벨 5는 운전대가 없는 무인차 수준이다. 사람이 운전에 간여할 수도 없다. 다만 원격 운영 센터에서 차량을 모니터링은 하게 된다. 선진국에서는 현재 4단계 수준까지 기술이 발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또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정밀도로지도도 지난 2019년 완성된 고속도로 외에 2022년까지 전국 국도 구축을 완료하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구축도 조기 착수해 2022년까지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 구간에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동차 전용도로를 넘어 도심도로에서도 달릴 수 있는 자율 주행차들이 개발되고 있으며, 운전자 없는 무인셔틀, 자율주행 배송 차량, 서울에서 부산까지 자율주행이 가능한 간선물류 트럭 등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기존의 차량 제작·부품 업계뿐만 아니라 IT·통신·전자업계, 스타트업·중소기업, 연구기관, 대학교 등 총 37개 기관이 100대의 자율주행차에 대한 임시운행 허가를 취득하여 활발한 기술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19일 화성 ‘케이-시티(K-City)’에서 자율주행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혁신성장지원센터” 착공식 및 임시운행허가 자율주행차 100대 달성을 기념하는 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현미 장관, 권칠승 의원, 한국교통안전공단 권병윤 이사장 및 자율주행 관련 기업들이 다수 참석했다.

국토부는 올 하반기에 3곳 이상의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을 통해 기업들이 자율주행 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며 “올해 10월 오이도역에서 배곧신도시 구간 운행을 시작하는 자율주행 심야셔틀서비스등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을 직접 지원하는 시범사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