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국제도시에 내년 전기 수상택시 뜬다

Google+ LinkedIn Katalk +

내년 연말쯤이면 송도국제도시의 대표적인 휴식공간인 센트럴파크에서 전기 수상택시를 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추진동력을 전기로 하여 움직이는 친환경 선박을 새로 건조해 수상택시로 운항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새로 건조할 수상택시는 45인승 규모의 전기 선박 1대다.  송도 센트럴파크에는 1.8㎞의 해수로가 있으며, 승선인원이 12명인 미추홀 1호와 2호, 승선인원이 38명인 미추홀 3호 등 3대의 수상택시가 왕복 약 2.4㎞의 코스를 운항해 왔다. 그러나, 미추홀 1호가 선박 노후에 따른 안전도 검사를 받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운항이 중지된 상태여서 현재는 2대만 운항되고 있다.

기존에 운항 중인 수상택시는 모두 디젤기관을 추진동력으로 하고 있어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 등의 배출 우려가 있고 소음과 진동이 크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따라 인천경제청에서는 현재 운항이 중지된 미추홀 1호를 대체할 선박은 국제도시로서의 위상에 걸맞게 전기를 추진동력으로 하는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하기로 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친환경 전기 선박은 국내 최초의 사례로 보이는 만큼 모든 공정에 분야별 전문가의 협조를 얻는 등 꼼꼼히 챙겨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