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사람과 지구를 위해 움직이는 공간은…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를 보면 1차적으로 자율주행차가 그리는 교통의 미래를 이야기하고 센서 네트워크를 통한 데이터 수집과 활용을 주로 논의한다. 그러나 최근 녹색경제연구소(Green Economics Institute) 행사에서는 스마트시티를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는 견해들이 도출됐다고 전문매체 브라이트그린이 전했다.

행사에서 나온 가장 주된 관점은 ‘도시들이 기술, 재능, 능력을 최대한 활용할 기회를 주민들에게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차별과 불평등은 특히 흑인, 아시아인, 소수민족 공동체로부터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긴 근무시간과 출퇴근 시간, 그리고 행사에 참여했던 관계자가 역설적으로 묘사하는 스마트시티의 ’멍청한 직업‘은 많은 사람들의 에너지와 노력을 소비한다고 지적했다.

가장 붐비는 도시에도 엄청난 공간 낭비가 있다. 자동차들은 평균 90% 이상의 시간을 주차장이라는 부동산에 서 있고, 길과 건물을 막아서 오염시키기만 한다. 특히 코로나19 전염병은 스마트시티에게는 충격이었다.

그래서 스마트시티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생각하며 접근하는 중요한 방법론은 도시를 어떻게 전환시킬 수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인간 사회의 고질적 문제였던 차별과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사회 혁신이 필요하다. 아주 적은 비용으로, 근본적으로 도심에서 차를 금지시킬 수 있다. 이를 통해 이전에 주차를 하던 곳에서 식량을 재배하는 그린 공간으로 전환하는 것과 같은 기발한 계획이 대기 오염을 막을 수 있다.

이는 사람들에게는 거리를 자유로운 공간으로 만들어준다. 이제는 건강을 위한 신체적 거리 두기가 필요하기 때문에 더욱 더 긴박하다. 이것은 비싸고 탄소 집약적인 건설이 필요 없이 걷기와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많은 안전한 공간을 만든다.

도시에는 식량을 재배할 수 있는 생태학과 농업이 있고, 이를 위해 토지를 자유롭게 할 계획도 있다. 모든 지역 사회에는 지역 공동 정원이 있어야 한다. 모든 사람들에게 손으로 흙을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한다. 음식을 생산하는 것뿐만 아니라 어떻게 자라는지에 대한 교육도 해야 한다. 발코니나 창턱에서만이라도 모든 사람들이 최소한 자신의 것을 조금이나마 생산할 수 있도록 말이다. 지하 주차장을 버섯 재배지로 바꾸면 얼마나 좋겠는가.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우리의 실수와 실수에 따른 교훈을 살펴보면, 대표적인 사례가 접촉 추적 앱 대실패였다. 정부가 구상 초기에 이 문제에 큰 중요성을 두었던 것은 마법적 사고의 전형적인 경우였다.

스마트시티로 가는 길이 기술로부터 시작하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어떻게 하면 사람들이 번창하고 안전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출 수 있느냐고 묻는 것이 시작이다. 그리고 지금 우리 도시들이 너무 심하게 고군분투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는 인간이 어떻게 기술에 적응할 수 있는지를 보는 것보다 인간의 문제와 인간의 필요에 과학기술을 적용하는 똑똑한 사고가 절실히 필요하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