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분야 중소·벤처기업 지원 힘 모은다

Google+ LinkedIn Katalk +

자율주행 분야에서 중소벤처기업을 장려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손을 잡았다. 양 부처는 24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자율주행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스케일업 방안(scale-up, 이하 스케일업)을 마련하기 위한 ‘자율주행 스케일업 컨퍼런스’를 공동개최했다. 또한 자율주행 분야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협력사항을 담은 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토교통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날 컨퍼런스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기업과 전문가 의견이 반영된 자율주행 분야 중소벤처기업특화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유망기업 발굴’ → ‘기술개발 지원’ → ‘사업화 지원’으로 이어지는 기업의 모든 성장 단계에서 연속성 있는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업무협약에는 양부처가 자율주행 관련 데이터 공유 협력체계를 마련하고,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공동으로 발굴·육성하여 사업화를 연계 지원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데이터 공유협력에서  다양한 자율주행 관련 실증 데이터를 공유하고 표준화된 형태로 제공할 수 있는 협력체계를 마련한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전용시험장(테스트베드)에서 수집된 데이터의 활용도를 높이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통한 자율주행 관련 서비스 시장 활성화가 기대된다.

유망기업 발굴에선  자율주행 관련 공모전, 중소기업 지원 사업 등 각 부처가 운영 중인 개별 프로그램을 상호 연계하여, 공동 기획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국토교통부는 전용시험장과 실험시설의 무상 제공을 확대하여 신기술 개발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소벤처기업부는 사업화를 위한 멘토링, 정책자금 등을 연계하여, 연구개발 성과물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어진 토론회에서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은 자율주행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자율주행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하면서, 정부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자율주행 서비스 기술개발에 적극 투자해야한다고 제안하였다.

국토교통부 손명수 제2차관은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도를 위해 자율주행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스케일업은 필수적이며, 국토부는제도완비와 인프라구축을 넘어서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