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구독 프로그램으로 서비스 즐긴다..현대차 구독 서비스 확대

Google+ LinkedIn Katalk +

신문만 구독하는 것이 아니다. 가능한 것은 모두 구독하는 구독경제의 시대다. 충성도 높은 고객을 확보해 시장기반을 공고히 한다는 강점으로 구독경제는 새로운 플랫폼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구독형 프로그램 ‘현대 셀렉션’에 다양한 모빌리티와 연계한 혜택을 새롭게 추가하고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먼저 현대 셀렉션 월 구독 상품(레귤러 팩)을 이용하는 고객은 매달 전동 킥보드, 택시 등 다양한 모빌리티·라이프스타일 서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이는 △전동 킥보드 서비스 ‘킥고잉’ 1000원 할인권 20매 △주차 플랫폼 ‘아이파킹’ 3000원 할인권 5매 △‘T맵 택시’ 5000원 할인권 4매 △음악 플랫폼 ‘플로(FLO)’ 월정액 이용권(8000원) 1매 등 총 4가지로 구성되며 구독 상품에 따라 최대 2개까지 선택할 수 있다.

현대차는 현대 셀렉션을 각종 모빌리티 서비스와 연계함으로써 고객에게 색다른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고 모빌리티 구독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 셀렉션의 요금제는 △베이직(59만원) △스탠다드(75만원) △프리미엄(99만원) 등 3가지로 운영되며 고객이 합리적인 비용으로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48시간(2일) 동안 현대자동차의 특별한 차종들을 이용할 수 있는 단기 이용 상품 ‘스페셜 팩’을 새롭게 추가했다.

스페셜 팩은 △팰리세이드, 그랜드 스타렉스 어반(9인승) 중 1개 차종을 선택할 수 있는 ‘트래블(19만9000원)’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을 대표하는 모델 벨로스터 N을 이용할 수 있는 ‘스포츠(14만9000원)’로 구성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 셀렉션의 구독 요금에는 차량 관리 비용은 물론 보험료, 자동차세와 같은 부대 비용도 포함돼 운전자가 평소 차량 관련 비용을 따로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지난 2월 미국의 전기차 스타트업인 카누(Canoo)와 함께 차세대 스케이트 플랫폼이 적용된 전기차를 개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그리고 최근 이들은 새로운 플랫폼을 활용한 공유 전기차와 새로운 구독 서비스를 공개했다.

또한 이 차량은 구입하는 것 대신 월 단위의 구독 형태가 될 예정이며, 마치 회원권을 사용하듯 필요하지 않을 때는 구독을 일시 중단하면 비용을 아낄 수 있다.

국외 출장이나 차가 필요 없는 기간이 있는 사람이라면 꽤 구미가 당기는 구독 서비스일 것 같다.카누는 이미 지난 2월 구독방식의 전기차를 공개하면서 대기순번도 제시한바 있다.Canoo는 2017 년 12 월 회사 창립 19 개월 만에 2019 년 9 월 24 일에 최초의 회원 전용 전기 자동차를 공개했습니다.

라니 최(칼럼니스트)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