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2025년쯤 크게 성장”..IRS글로벌 보고서 전망

Google+ LinkedIn Katalk +

산업조사 전문기관인 IRS글로벌은 ‘미래 모빌리티의 혁명, 플라잉카·자율주행차 핵심기술 개발동향과 상용화 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최근에는 친환경차나 차량공유 서비스를 확산시켜 나가고 있으나 미래의 지속가능한 대중 교통수단으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견해가 높다”면서 ” 3차원 교통수단인 도심항공교통(UAM)망 구축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으며 글로벌 주요 기업들도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하여 ‘플라잉카(Flying Car)‘ 활용을 하나의 중요한 대안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볼로콥터(Volocopter)는 최근 몇 년 사이에 주목을 받게 된 도심항공교통의 스타트업 기업 중 하나이다. 마찬가지로 독일에 거점을 둔 릴리움(Lilium Aviation)은 비슷한 콘셉트로 1억달러 이상의 투자를 받았다. 2019년 5월에 릴리움은 독일에서 첫 비행을 마친 후 5인승 비행 택시의 새로운 프로토타입을 발표했다.

또한 세계 최대 항공기 제조사인 보잉도 2017년 로봇 항공기 개발사인 ‘오로라 플라이트 사이언스’를 인수하면서 자율비행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2019년 1월 22일 버니지아주(州) 머내서스에서 승객을 태울 수 있는 자율 비행 자동차의 이착륙 시험을 마쳤다.

경쟁사인 에어버스도 여러 명을 태울 수 있는 헬리콥터 스타일의 자율비행 수단을 개발하는 ‘바하나(Vahana)’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또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기업인 우버는 2023년까지 하늘과 지상을 연결하는 플랫폼 기반의 통합 교통 서비스를 완성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또한 아우디, 도요타, 애스턴 마틴 등의 완성차 업체들도 플라잉카 개발에 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현대자동차도 ‘도심 항공 모빌리티’ 개발을 이끌 ‘UAM(Urban Air Mobility) 사업부’를 신설하고 나섰다.

하지만 플라잉카를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해결해야 할 과제로 우선, 비행체이다 보니 차량보다 더 높은 수준의 안전성이 요구되며 해킹으로 연결될 수 있는 보안 문제도 해결되지 않으면 상용화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자율주행차는 향후 2025년을 기준으로 시장이 크게 성장하며 2040년경 거의 정점에 이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자율주행차의 시발점을 다소 늦춰 잡는 것은 생명에 치명적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자동차라는 제품의 특성 때문이다.

자율주행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차가 본격적으로 보급되는 초기에는 주요 고객·이용자는 가격 및 자율주행을 둘러싼 환경이라는 관점에서 볼 때 일반 운전자가 아니라 상용 자동차가 중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차량을 많이 필요로 하며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택시는 자율주행 개발 기업 및 자동차 회사들이 크게 주목하는 분야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국내에서도 레벨4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1조 1천억 원 규모의 범부처 연구개발도 2021년부터 스타트할 계획이다. 또한 2022년까지 정밀도로지도를 국도까지 구축 완료하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구축도 조기 착수할 방침이지만  실제 자율주행차의 도로 투입 시기에 대한 전망은 다소 조심스럽다.

자동차 사고의 책임과 보상을 둘러싸고 복잡한 이해관계가 걸려 있기 때문에 “실제 고속도로에서 완전한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는 모습을 보려면 앞으로도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IRS 글로벌 보고서는 진단했다.

글:라니 최(칼럼니스트)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