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경부고속도로 구간에 수소 트럭 시범 운행

Google+ LinkedIn Katalk +

물류산업에도  친환경 수소에너지 도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3일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서 물류 업계, 수소 업계 등을 아우르는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를 발족하였다.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는 씨제이(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통합물류협회 등 물류 기업·단체와 현대자동차,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덕양, 가온셀,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H2KOREA) 등 수소에너지 관련 기업·단체,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지원기관 등 22개 기관으로 구성하였다.

먼저 수소에너지 도입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씨제이(CJ)대한통운, 쿠팡, 현대글로비스 등 물류 기업들은 2021년부터 수소 화물차 5대를 수도권(군포)-중부권(옥천) 등 시범 노선 구간에서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내년에 군포 물류 단지 등 물류 거점에 전기화물차(1톤) 충전시설과 운전자 쉼터를 결합한 형태로 수소 화물차 충전 스테이션을 조성한다. 경유차에 비해 연료비가 높은 수소 화물차의 경제성을 높여 친환경 수소 화물차를 널리 보급할 수 있도록 사업용 수소 화물차를 대상으로 연료 보조금 지원 방안도 마련한다.

이날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는 ‘2040년 물류산업 수소 에너지 활용 세계 1위’를 달성할 수 있도록 청정 수소 물류 체계를 구축하는 데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같이 하였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에너지 사용량이 큰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가 도입·확산될 경우 수소 경제 도약을 위한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