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수소트럭 수출 전략.. 현지에 생태계 구축

Google+ LinkedIn Katalk +

현대차의  수소차 수출 전략은  단순히 차량만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경쟁사와 차별화된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고 생태계를 활용해 차량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요약할 수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수소 생산 기업과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 연합체, 대형 트럭 고객사까지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는 ‘수소 전기 대형트럭 생태계’ 구성을 지원하고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먼저 수소 전기 트럭 공급사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는 2019년 스위스 내 수소 충전소 구축을 목적으로 총 21개의 글로벌 에너지사와 물류 기업이 연합해 설립한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H2 Mobility Switzerland Association)’에 파트너사로 참여하면서 수소 충전 부문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었다.

특히 수소 충전소를 구축하고 운영할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 회원사는 에너지 기업(오일·가스)은 물론 주유소와 대형 슈퍼마켓이 결합된 복합 유통 체인을 운영하는 소매업체, 식료품과 자동차 등을 운반하는 물류 업체 등으로 구성돼 있어 대형 트럭이 필요한 고객이기도 하다.

또한 현대차의 합작 파트너이자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 회원사인 H2 에너지는 2019년 글로벌 에너지 기업 알픽(Alpiq)과 린데(Linde)와 함께 스위스에서 첫 상업용 수소를 생산하는 ‘하이드로스파이더(Hydrospider)’라는 합작법인을 설립해 수소 생산 부문도 생태계에 합류시켰다.

하이드로스파이더는 수력발전의 잉여전기를 이용해 물을 전기 분해(수전해)하는 방식으로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어서 수소 생산과정에서도 오염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는 환경친화적인 사업구조를 갖추고 있다.

H2 에너지와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는 하이드로스파이더가 생산한 친환경 수소가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 회원사들이 새로 구축하는 수소 충전소에 공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수소 충전소 구축의 주체이자 수소 전기 트럭 고객사이기도 한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 중심으로 차량공급-고객-수소 충전-수소생산이 연결된 지속가능한 4각 협력 생태계가 완성된 것이다.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는 7월 7일(현지 시간) 스위스 상트갈렌 주 오버슈트라세(Oberstrasse)에 신규 수소 충전소 개소를 시작으로 2020년 말까지 총 7개의 수소 충전소를 스위스 주요 지역에 마련하고 2025년까지 약 80개의 수소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김현지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