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에너지 절약형 스마트시티의 미래 조망 ‘거대 전시관’

Google+ LinkedIn Katalk +

베를린은 탈탄소화를 지향하는 파나소닉의 CO2 절약형 스마트시티 신규 프로젝트 수행 지역이다. 베를린은 이를 위해 파나소닉과 협력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초 주거용 아파트에 주목했던 ‘미래의 살아 있는 베를린(Future Living Berlin)’은 연결되고(커넥티드) 지속가능한 녹색 생활의 쇼케이스로 탈바꿈하는 방향으로 발전했다. 이는 EU 프로젝트(EU Lighthouse)의 일환이다.

스마트시티월드 등 외신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에 따라 이 곳의 90가구는 열펌프를 에너지절약 솔루션으로 통합하고 지능형 에너지관리로 제어하게 된다. 이는 태양광발전(PV) 패널 등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방향으로 개발된 파나소닉 기술과 결합된다.

파나소닉의 스마트시티용 솔루션은 에너지 전문가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들이 유럽 파나소닉 R&D 센터에서 개발했다.

파나소닉 R&D 센터 측은 “개발된 기술은 에너지 관리를 위해 연구 기관들과 공동으로 이룩한 세계 최초의 솔루션”이라고 설명했다. “대학의 연구실과 함께 시뮬레이션을 수행한 결과 에너지 효율을 최대 15%까지 향상시켰다”는 것이다.

베를린의 그린 및 지속가능 목표의 핵심인 에너지 효율화는 파나소닉의 열펌프인 아쿠아리아(Aqiarea)다. 이 펌프는 600개의 파나소닉 히트 패널이 제공하는 재생에너지에 의해 구동될 때 탄소가 거의 배출되지 않는다고 한다.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시스템은 우주 난방과 온수 생성에도 쓰이지만 냉방에도 쓰일 수 있다. 성능 향상을 위해 열펌프는 클라우드 기반 연결 기능도 제공한다. 유지관리를 보다 효율적으로 해주고 원격으로 수행할 수 있기 때문에 CO2 배출량을 더 줄일 수 있다. 최종 사용자는 전력 사용량을 모니터링하고 그에 따라 온도 설정을 관리할 수 있다.

지속 가능한 녹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주민들은 친환경차 공유, 공유 세탁기 및 기타 에너지 절약 솔루션을 사용함으로써 생태 환경을 지원하게 된다.

예를 들어 TV와 스마트 스피커는 사물인터넷(IoT) 인프라의 일부로 기능한다. 가정 내부에서의 스마트한 연결과 외부를 연결시키면 아파트 단지를 스마트하게 꾸밀 수 있다. 디지털 솔루션은 또한 더 넓은 보안, 안전 및 스마트 빌딩 솔루션으로 확장된다.

파나소닉 유럽의 스즈키 준이치 회장 겸 CEO는 “미래의 살아 있는 베를린은 우리가 사회적, 디지털적, 연결적, 녹색과 지속 가능한 삶에 초점을 맞춰 내일을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를 찾아가는 삶의 길”이라고 말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