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챗봇으로 코로나 이후 시민일상 실태 조사

Google+ LinkedIn Katalk +

인공지능 챗봇이 코로나 관련 실태조사와 분석 업무를 수행한다. 서울시가 한국IBM과 인공지능(AI) 기반 챗봇 서비스’를 공동 개발했다. 코로나19 관련 설문 조사에 AI 챗봇 기술을 적용하는 것은 전국 지자체 최초의 시도다.

서울시는 8일 한국IBM과 이와 같은 내용의 ‘I·CARE·U(아이·케어·유)’ 프로젝트를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첨단 인공지능(AI) 기술과 전문가 재능기부를 바탕으로 서비스 기획, 학습 준비‧개발, 질문지 선정, 의견 수집 및 분석 업무를 시행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서울시민들의 일상생활 변화. 어려움’을 주제로 7월 9일(목)~23일(목) 실시된다. 한국IBM이 보유한 대화형 인공지능(AI) 기술력에 서울시가 선정한 시민 삶과 관련된 질문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AI 챗봇은 IBM의 대화형 인공지능 플랫폼 기술인 IBM 왓슨 어시스턴트(IBM Watson Assistant)로 개발되었으며, 서울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그 결과를 비정형 테이터 엔터프라이즈 AI 분석 및 검색 기능을 갖춘 IBM 왓슨 디스커버리(IBM Watson Discovery)로 분류 및 분석하게 된다. 이 시스템은 사람처럼 자연스러운 대화를 진행하기 위해 단어나 구(句)의 매칭뿐만 아니라 복잡하고 정교한 자연어 처리 기술을 적용한 채팅 로봇이다.

AI 챗봇이 일반설문조사와 다른 점은  AI가 즉시 답변을 분석하기 때문에 분석 속도가 빠른 장점이 있다.

실태조사엔 서울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 홈페이지, 페이스북 등에 온라인‧모바일로 접속해 URL을 클릭하면 된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AI챗봇을 활용한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이 처해진 상황, 사회적 문제들을 파악하는 기회로 삼고, 시민들의 삶을 살펴본다는데 의미가 있는 새로운 시도로 생각한다”며 “이러한 IBM과의 협력이 민관협력의 좋은 사례가 되었다는 점이 더욱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다양한 서울시의 정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