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도시 울산,파격적 가격으로 수소차 제공..올해 말까지 920대 공모

Google+ LinkedIn Katalk +

울산시가  수소차 보급에 발벗고 나섰다.  10일 수소전기차 보급사업 2차 공고를 내고 920대를 공모한다.

울산시는 구매보조금으로 3,400만 원을 정액 지원해 ‘넥쏘’ 기본 사양인 모던형 3,490만 원, 고급사양인 프리미엄형은 3,82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최대 660만 원의 세제 감면(개별소비세 400만 원, 교육세 120만 원, 취득세 140만 원)과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밖에 비엔케이(BNK) 경남은행은 울산·부산·경남지역 수소충전소 11개소에서 경남비시(BC)그린카드를 이용하여 수소 충전 시 전월 이용 실적에 따라 최대 2만 원까지 수소 충전 요금을 할인해 주고 있다.

신청 기간은 공고일로부터 오는 12월 25일까지이며 사업비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신청대상은 2개월 이상 울산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인 시민 및 법인 등이다. 특히 이번 공고일 부터는 수소차 제조·판매사에서 환경부 전기자동차 구매보조금 지원시스템(www.ev.or.kr/ps)으로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구매자는 울산시청에 직접 보조금을 신청할 필요 없이 수소전기차 제조·판매사인 현대자동차 지점·대리점을 통해 차량 구매 신청 시 필요한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수소에너지는 미국, 일본과 같은 세계 주요국에서 각광받는 신재생 에너지이다”며, “친환경적이면서 경제성까지 우수한 미래차 수소전기차에 울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