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으로 상수도 관리한다..SK텔레콤, 수자원공사와 협약

Google+ LinkedIn Katalk +

사물인터넷(IoT) 기반 상수도 운영관리 서비스가 추진되고 연내 실증 서비스를 진행할 지자체가 선정된다. SK텔레콤은 한국수자원공사와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사업 협력 및 수도 데이터 기반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SK텔레콤과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마트 상수도 관리를 위한 IoT 인프라 지원, 수자원 관리시스템 고도화, 데이터를 활용한 사회적 약자 돌봄 실증 서비스 추진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IoT 기술 기반 상수도 관리 기술 표준 제정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실증 대상 지자체를 선정해 연내 실증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 미터를 통해 사회적 약자의 수도 사용량 및 사용 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SK텔레콤의 이동통신 통화 이력 및 데이터 사용량 등을 결합, 돌봄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방안도 함께 연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양사는 2020년 하반기 전국 단위 스마트 관망 관리 인프라 구축사업 및 지역별 상수도 운영 효율화 사업에 함께 참여해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그린 뉴딜 정책에 기여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추진하는 지자체별 수도 원격 검침 사업에는 IoT 전용망 로라(LoRa) 네트워크가 적용된다. 로라 네트워크는 LTE 대비 전력 소모가 적고 통신 커버리지가 넓으며 통신 요금이 저렴해 원격 검침에 적합하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전국의 물 관리 생태계 관리와 주요 지자체의 물 관리 위탁 사업을 통해 상수도 시스템의 고도화 및 관련 산업 활성화를 이끌고 있다.

신용식 SK텔레콤 Massive IoT 사업본부장은 “양사의 협업을 통해 물 관리체계를 IoT 기반으로 업그레이드 해 녹색 전환과 국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