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쏘 수소차 85만대 연료 채울 수소리포머 공장 만든다

Google+ LinkedIn Katalk +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수소 충전 인프라 확보가 절대적이다. 수소를 충전하려면 수소리포머 장비가 있어야 한다.

수소리포머에는 온사이트와 오프사이트 방식이 있다. 먼저 현재 사용 중인 오프사이트 방식은 중화학공장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탱크트럭에 실어 공급받는 방식이다. 이동해야 하고 비용이 많이 든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온사이트 방식은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것으로 현장에서 수소를 생산해 곧바로 충전하는 것이다. 신속하고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현재 온사이트 방식의 수소리포머는 현대로템이 개발하고 있으며 상용화 단계에 있다.

현대로템이 수소차 85만 대의 연료를 가득 채울 수 있는 수소리포머 공장을  짓는다고 28일 발표했다.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현대로템 의왕연구소 부지에 건설한다.

이번에 건설되는 공장은 연간 20대의 수소리포머 제작 능력을 갖추게 된다. 20대의 수소리포머에서 생산되는 수소량은 연간 약 4700톤으로 이는 수소차(넥쏘 기준) 85만여 대의 연료를 가득 채울 수 있는 규모다. 공장 건설을 서둘러 10월부터는 본격적으로 공장을 가동할 예정이라고 한다.

현대로템 측은 “향후 본격적으로 수소리포머 생산에 들어가면 연간 약 500억원 이상의 생산유발 효과도 가져올 것이고  수도권 인근의 수소리포머 부품생산업체와 협력이 가능해 수소 충전 인프라 생태계 조성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내 수소 충전 인프라 사업 규모는 지속적으로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정부는 2040년까지 국내 수소전기차 누적 290만대, 수소충전소 1200곳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또 올 연말까지 전국 100개의 신규 수소충전소 구축 계획도 발표했다. 수소경제는 사실상 정부가 주도하는 모양새를 보인다. 이 때문에 민간의 참여가 가장 활발한 분야이기도 하다.

정부는 아울러 그린뉴딜 정책을 통해 2025년까지 20조 3000억 원을 투자해 수소차 20만대 보급, 수소 충전 인프라 450대를 설치하는 한편 수소를 생산해 충전소 등에 공급하는 수소생산기지도 함께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로템은 2019년부터 현대자동차와 함께 수소 전기 트램을 개발하고 있으며 2021년까지 성능시험 플랫폼 차량을 제작한다. 전 세계 수소 전기 열차 소요 규모는 약 6000억 규모로 향후 수소 전기 열차 시장 성장에 따라 점진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물론 수소연료전지차와 순수 전기차의 시장주도 게임에서 어느 쪽이 우세를 잡을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기술개발의 속도와 상용화 제품의 성능 및 가격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그룹의 경우 두 가지를 병행해 개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차세대 수소경제 시대에 현대차가 주목받는 이유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