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는 좋든 싫든 스마트시티의 수문을 열었다”

Google+ LinkedIn Katalk +

많은 도시 계획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대유행이 ‘스마트시티의 윤활유’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고 전문 매체인 패스트컴퍼니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 도르트문트 공과대학 공간계획연구소장을 지낸 클라우스 R. 쿤츠만 명예교수는 도시 서비스의 디지털화에서 유비쿼터스 도시 감시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스마트시티는 예상보다 빠르게 실현되고 있다고 말했다.

쿤츠만 교수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생긴 사회적인 변화는 각국 정부가 교통통제, 범죄 예측, 데이터센서 등의 분야에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훨씬 쉽게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얻었다고 분석했다.

쿤즈만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권고에서 데이터를 해석하는 바이러스 학자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이 하향식(톱다운 방식)의 정부 지침에 노출되는 일이 증가했다고 말한다. 그는 이러한 노출이 개방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한다. 여기에 황폐화된 지역 경제를 재건해야 한다는 절박함까지 결합된다.

쿤즈만은 이로 인해 IBM이나 지멘스와 같은 기술 중심의 회사들이 제공하는 스마트시티 관련 솔루션들에게 큰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주장한다. 개인적인 편의가 사생활 우려보다 더 중요해진다는 것이다.

특히 유럽에서 공공부문에 대한 새로운 신뢰가 스마트시티 발전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저적했다. 쿤츠만은 “스마트시티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도시 전략들은 확실히 회복된 공권력의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단정했다. 코로나19는 많은 사람들이 원격 근무로 전환하면서 디지털 서비스 의존도를 증가시켰다.

유럽은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하기 위한 규칙을 성공적으로 시행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하향식 프로젝트와 스마트시티 시스템에 더 개방적일 수 있다. 정부는 신속하게 봉쇄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고, 마스크를 쓰도록 해 감염률을 떨어드렸다.

쿤즈만은 “코로나19는 경험적 증거가 많지 않은 사회에서도 정책 결정을 뒷받침하는 표준적인 주장이자 구실이 될 것”이라고 썼다.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공익사업뿐 아니라 제조업, 에너지, 수도 등 다양한 산업에도 그 기회를 이용해 생산과 서비스를 더욱 디지털화하리라는 것이다.

이는 수요에 따라 에너지 흐름을 최적화하고 가격을 책정하는 스마트 그리드, 트래픽 흐름을 모니터링하는 센서에 투자하는 지자체가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사람들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자동 번호판 리더기와 같이 프라이버시에 대한 상당한 우려를 제기하는 시스템에 더 많은 투자를 의미할 수 있다.

쿤즈만은 가혹한 경제상황이 지역주의와 교차 관할 개발 프로그램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믿고 있다.

쿤즈만은 스마트시티 기술이 반드시 좋거나 나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적절한 감독 없이 스마트시티 기술을 부과하는 것은 기술 디스토피아로 빠져들 위험이 있다고 썼다. 그리고 지역 경제 회복이 유일한 목표로 여겨질 경우, 다른 공공사업과 우선순위가 순이익에 종속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쿤즈만은 “도시의 스마트 디지털화에 박차를 가할 때 도시개발이라는 사회적, 물리적 목표가 소홀히 다뤄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