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기버스 충전 서비스 전주에도 확대

Google+ LinkedIn Katalk +

한국전력이 전기버스 충전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확대한다. 한전은 29일 전주시설관리공단과 ‘전주시 전기버스 충전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한전은 현재 나주시, 광주광역시, 세종시에도 전기버스 충전 서비스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전이 전기버스 충전 서비스를 확대 하는데는  정부의 보급 계획에 부응하기 위해서다.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2025년까지 버스·화물차를 포함한 전기자동차 113만대를 보급한다.

전기버스는 2022년까지 3000대 보급을 목표로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지자체를 중심으로 전기버스를 본격 도입 중에 있다. 하지만  전기버스용 충전 인프라의 경우 초기 투자 비용이 높아 전기버스 도입을 희망하는 지자체와 운송사업자에게 장애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 구축을 통해 전기버스 충전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자체와 운송사업자에게 초기 투자 비용 부담을 경감시키고자 한다. 충전 인프라 구축·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중교통 수단인 전기버스에 안정적인 운영환경 제공을 위해 일반 전기차 충전기보다 높은 수준의 유지보수 및 운영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신현량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