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업계의 지존 대림 전기스쿠터, 국산 배터리 장착 새 모델 출시

Google+ LinkedIn Katalk +

전기스쿠터는 배달업체에게는 없어서는 안될 ‘발’이다. 대림오토바이의  대표 전기스쿠터 재피는 이 시장에서 인기다. 맥도날드를 비롯한 배달 전문 업체들이 재피를 타고 골목길을 누빈다. 2018년 국내 시장에 처음 선보인 대림오토바이의 전기스쿠터 재피는 발매 첫해부터 정부보조금 대상 모델로 선정돼 베스트셀러 모델로 자리 잡았다.

재피가 이번에 한단계 더 도약한다. 대림은 ‘재피’에 국산 배터리를 장착한 상품성 개선모델인 ‘재피2’ 를 발매했다.재피2는 외형은 기존 재피와 같지만 전기이륜차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평가받는 배터리 부분을 국산으로 업그레이드했다. 그동안 재피에 사용해왔던 중국산 배터리 대신 삼성 SDI가 제작한 리튬이온 배터리 셀을 사용, 중국산 배터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함을 해소했다.

배터리 교체로  주행거리의 증가, 충전 안정성의 상승, 배터리 수명의 증가가 기대되면서 기존 재피보다 15% 이상 증가된 용량으로 1회 충전 시 CVS40모드(정부 보급인증 차량 테스트방식)에서 57km 주행이 가능해졌다. 그리고 충전량과 전류량, 과충전 등의 상황을 배터리 셀의 안정화로 실시간 확인이 가능해졌다. 또한  셀 상태의 균일화를 통해 효율성과 배터리 수명을 향상시키는 효과를 얻었다.

이밖에도 통신모뎀 부착으로 실시간 차량관리 기능이 가능하고 전원, 통신, 충전기능이 통합된 케이블 일체화로 배터리의 탈부착이 용이하며 관리 시스템을 기본으로 지원하는 통신관제 시스템이 적용돼 사용자가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하게 됐다. 통신관제 시스템으로 단순한 보안 등의 관리뿐만 아니라 차량 운영과 관련된 여러 데이터를 사용자가 쉽고 간편하게 파악하도록 해 차량 관리 또한 소비자들이 보다 체계적으로 할 수 있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