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반 박차

Google+ LinkedIn Katalk +

제주도가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과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기반 마련에 적극 나선다. 제주도는 30일 도청 백록홀에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등 협력사업’ 업무협약을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는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과 서울대 미래 모빌리티 기술센터 유치 등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반을 착실하게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4개 기관·업체는 이번 다자간 협약을 통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운영 ▲자율주행 상용화 촉진 및 지원 ▲자율주행 실증운행 ▲자율주행 인프라 확충 등의 사업을 공동추진할 계획이다.JDC는 프로젝트 사업자를 대상으로 자율주행차 시범운영 및 상용화 촉진 협력 사업을 지원하고 라이드플럭스와 ㈜MDE는 자율주행차 운행을 위한 면허 취득, 제조기술 확보, 서비스 실증과 안전성 검증, 자율주행 관련 빅데이터 수집 등 자율주행차 연관 산업 육성 역할을 맡게 된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