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원스탑’ 서비스…사이트 활용도 높이려면

Google+ LinkedIn Katalk +

드론 원스톱 서비스가 실시된다. 국토교통부는 드론을 사용하고자 하는 국민들이 겪는 행정적인 불편을 해소하고자 대국민 드론민원 통합 시스템인 ‘드론 원스탑’을 구축하고 8월 3일부터 공식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민원인은 드론 비행을 위해 기체등록, 비행승인 및 특별비행 승인과 촬영허가를 받을 경우 민원24와 항공기 운항시스템, 이메일, 서면 등 각각의 시스템으로 따로 신청을 해왔다. 그러나 3일부터는 PC 또는 모바일을 통한 ‘드론 원스탑’을 사용하면 모든 민원을 한 번에 신청할 수 있게 된다.

드론이 대중화되면서  비행승인은 지난 2017년 6,481건에서 2019년  1만 6,646건으로 약 2.5배 증가했고  이와 관련한 비행승인 등의 드론 민원도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드론 원스탑 민원서비스 포털을 들어가 보니 ▲비행장치 신고서 등록 ▲사업등록 신고서 등록 ▲비행승인 신청서 등록 ▲항공사진 촬영 신청서 등록 ▲특별비행 승인 등의 메뉴가 상단에 펼쳐진다.  하단에는 ▲드론 민원안내 ▲비행 계획 및 비행 가능지역 검색 ▲나의 민원신청 현황 ▲자주 묻는 질문 ▲공지사항이 자리잡고 있다. 드론을 사용하기 위한 행정적인 등록 및 허가를 한 곳에 모아놓은 것은 매우 긍정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드론을 활용하는 사람들은 드론 원스탑 서비스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보면서도 진정한 ‘드론 포털’로 진화하기 위해 몇 가지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한다.

첫번째가 규제 관련 정보의 보완이다. 드론 관련 법령이 여러 곳에 분산돼 있고 저마다의 적용 분야가 다른 만큼 이들을 한데 모아 정보로 제공해 주면 더욱 편리해지리라는 희망이다. 비행이 가능한 지역이라도 허용되는 고도가 다르고 지자체별로 다른 규정을 적용하는 곳도 있다. 법령과 규칙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지식 창구의 역할로서 기능한다면 이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또 하나는 민원 신청의 영역을 남어서 아이디어 공유 창구로서의 기능이다. 드론은 이미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의료품 배달, 격리된 사람들을 위한 음식과 생필품 배달 등으로 사용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심지어는 드론택시까지 거론되는 시대다. 우리 실정에 맞는 드론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사용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공유되고 정책에 반영되어야 한다. 드론 원스탑 서비스 포털이 이 기능까지 영역을 넓힌다면 진정한 드론 포털로서의 광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