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시내 달리는 한국 최초 수소전기버스..1회 충전 450Km 주행

Google+ LinkedIn Katalk +

현대자동차의 무공해 친환경 수소전기버스가 전주 시내를 달리고 있다. 전주시는 7월 30일부터 1호 수소전기버스를 기존 103번 버스 노선에 투입해 운행하고 있다.

이에 앞서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29일  전주시청에서 수소전기버스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올해부터 매년 15대 이상의 대·폐차 시내버스를 수소전기버스로 교체할 예정이다. 오는 2024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20%에 해당하는 80여 대의 수소 시내버스를 도입한다.

현대자동차는 전주시의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 계획에 맞춰 호남고속을 시작으로 전일여객 등 전주시에서 운영 중인 운수회사에 수소전기버스를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전달된 수소전기버스는 성능과 내구성이 향상된 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되었으며 1회 충전으로 약 450km를 주행할 수 있다.

수소전기버스 1대가 1km를 달리면 4.863kg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으며, 연간 약 10만km를 주행한다고 가정 할 경우, 총 48만 6,300kg의 공기 정화가 가능하고 이는 성인(몸무게 64kg 기준) 약 85명이 1년 동안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양이다.

이와 더불어 수소전기버스 운행에 문제가 없도록 지난 6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전북 완주군 소재)에 건립된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인 ‘완주충전소’외에도 전주시에서는 올해 9월 덕진구 송천동에 민영 수소충전소가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내년 중 완산구에 충전소 1개소를 더 설치하는 등 상용차 수소충전소를 지속적으로 구축할 방침이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