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드론, 국내 최초 대천항에서 인명 구조 훈련

Google+ LinkedIn Katalk +

국내 최초로 수소 드론을 활용한 수난 대비 훈련이 보령시 대천항 인근 해상에서 지난달 23일 있었다. 이날 훈련에는 아주대학교 외상연구소장 이국종 교수, 보령해양경찰서, 한국해양구조협회 전북지부 스마트 해양 드론 순찰대 등 약 30여명이 참가하여 드론 활용 훈련을 하였다.

두산모빌리티 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장시간 비행 기반으로 배가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에서 특수 역할 수행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첫번째 훈련은 수소 드론이 대천항 바다에 빠진 사람 1명을 발견하고 성인 4명이 매달릴 수 있는 튜브를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다음은 대천항 테트라포드에 위치한 낚시객이 밀물로 고립되었다는 신고를 받고 수소 드론이 신속하게 위치를 파악한 후 구조대가 고립자를 위험 지역에서 탈출시키는 훈련을 진행했다.

또한 선상·방파제 낚시객과 갯벌 해루질객을 대상으로 스피커를 장착한 수소 드론을 이용해 안전방송을 하는 활용법도 시연했다.

이국종 소장은 “300t급 경비함정에서도 무인 기체를 이용할 수 있어 해양경찰 임무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드론을 활성화해 국민을 위해 완벽한 임무를 수행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해경은 해상으로 침투하는 밀입국 선박을 효과적으로 감시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미식별 선박 수색 작업에 수소 드론을 도입할 방침이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