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드론 허브로 비상한다

Google+ LinkedIn Katalk +

판교가 드론 허브로  거듭난다. 가동중인 드론 기업지원허브센터에 둥지를 틀  새싹 기업에 정책적 지원이 진행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우수 드론 새싹기업(스타트업·벤처기업) 발굴을 통한 드론산업 육성을 위해  판교 드론 기업지원허브센터에 입주할 드론 기업을 공개 모집한다.

드론 기업지원허브센터에는 22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입주자격은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7년 이내의 드론 관련 새싹기업이며, 서류접수는 다음달 7일부터 8일까지 드론 기업지원허브센터에서 진행하고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하게 된다.

드론센타는 2018년부터 시제품 제작 75건, 기업컨설팅 51건, 특허 등 지식재산권 출원 36건, 수출상담지원 9건 등 입주기업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주요 입주기업의 성과로 디스이즈엔지니어링은 ‘20년에 손가락으로 조종하는 드론(SHIFT RED)을 출시한 후, 미국·영국·독일 등 10여 개국에 수출 및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고정익과 회전익의 장점만 결합한 하이브리드 드론(ACOV)을 개발하여 중국 국영기업인 Datang그룹과 200만 불 수출계약을 체결한 한국유에이브이도 드론 기업지원허브에서 맹활약 중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는 정책적·전략적으로 필요한 지원방안을 지속 발굴하여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산업인 드론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