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기차 구매 용이 상품 국내 최초 출시

Google+ LinkedIn Katalk +

기아자동차가 영업용 전기차 구매를 돕는 상품을 내놓았다. 전기차 고객을 대상으로 고전압 배터리 보증 기간을 연장해 주는 전용 상품을 출시한다. 현대캐피탈 금융 할부를 통해 영업용 전기차인 니로 EV, 쏘울 EV, 봉고 EV를 구매하는 고객에 한해 가입이 가능한 해당 보증 연장 상품이다. 국내 업계 최초에서는 처음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일반 차량에 비해 주행거리가 긴 영업용 차량의 특성을 고려해, 영업용 전기차 고전압 배터리 수리비 부담을 줄여 많은 고객들이 보다 쉽게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자 이번 상품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영업용 택시(니로, 쏘울) 전기차량의 경우 당사의 기존 보증 조건인 20만 km(보증기간 10년)에 ▲10만 km를 연장해 총 30만 km까지 보증되는 상품(275만 원)과 ▲20만 km를 연장해 총 40만 km까지 보증되는 상품(415만 원) 두 가지 중 선택 후 가입이 가능하다.

영업용 봉고 전기차량 또한 기존 보증 조건인 12만 km(보증기간 8년)에 ▲8만 km를 연장해 총 20만 km까지 보증되는 상품(230만 원)과 ▲12만 km를 연장해 총 24만 km까지 보증되는 상품(285만 원) 두 가지로 운영된다.

김현지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