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자 안전 강화한다..서울시 주요도로 시속 50 Km로 조정

Google+ LinkedIn Katalk +

서울시 전역 주요도로의 제한속도가 보행자 안전을 위해 시속 50km로 조정된다.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제한된다. 이동성 확보가 필요한 강변북로, 동부간선도로 등 자동차전용도로는 제외된다.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안전속도 5030’을 올해 하반기부터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2019년 서울시의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사망자는 2.6명으로 전국 최저수준이나, 차대사람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은 56%로 전국 평균을 크게 웃돌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2018년 8월 실시한 시험결과 보행자가 중상을 입을 확률은 시속 60km에서는 92.6%이나 시속 50km에서는 72.7%, 시속 30km에서는 15.4%로 크게 낮아진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안전속도 5030정책은 바야흐로 속도에서 안전으로, 차 보다 사람을 앞세우는 교통안전 패러다임의 대전환이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